"대한민국 축구밖에 없다" 홍명보 감독직 수락 이유에…박문성 "K리그는 대한민국 축구 아니냐"

입력 2024-07-11 07:0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0일 오후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내정된 울산 HD 홍명보 감독이 광주FC와의 경기 후 팬들에게 인사를 마치고 경기장을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10일 오후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내정된 울산 HD 홍명보 감독이 광주FC와의 경기 후 팬들에게 인사를 마치고 경기장을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차기 축구대표팀 감독으로 내정된 홍명보 울산 HD 감독이 "난 나를 버렸다. 이제 대한민국 축구밖에 없다"라고 밝힌 의지에 박문성 축구 해설 위원이 "K리그는 대한민국 축구가 아니냐"라며 비판했다.

홍 감독은 10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광주FC와의 정규리그 홈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이게 내 축구 인생의 마지막 도전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라며 감독직 수락 이유를 밝혔다.

앞서 홍 감독은 지난달 30일 포항과의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대표팀 감독직에 관심이 없다는 취지로 말한 바 있다.

생각이 바뀐 이유를 묻자 홍 감독은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실패의 기억 때문에) 도전하는 게 두려웠다. 그 안으로 또 들어가는 것에 대해 답을 내리지 못했다"라며 "결과적으로 내 안의 무언가가 나오기 시작했다. 다시 도전해보고 싶다라는 강한 승리욕이 생겼다. 새 팀을 정말로 새롭게 만들어서, 정말 강한 팀으로 만들어서 도전해보고픈 생각이 들었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10년 만에 간신히, 재미있는 축구도 하고 선수들과 즐겁게 지냈지만, 결과적으로 내가 나를 버리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라며 "난 나를 버렸다. 난 없다. 이제 (내 안엔) 대한민국 축구밖에 없다. 이렇게 마음을 바꾸게 됐다"라고 전했다.

해당 기자회견 이후 박문성 위원은 유튜브 채널 '달수네 라이브'에서 "그러면 울산은 대한민국 축구가 아닌가? K리그는 한국 축구에서 중요한 게 아니냐"라며 비판했다.

이어 "그동안 맨날 K리그가 중요하다고 얘기하지 않았느냐"라며 "여전히 인식은 대표팀을 위해서 K리그가 희생돼도 된다고 생각하는 마인드가 있는 거 같다"라고 설명했다.

또 박문성 위원은 " 울산 팬들의 아픔과 고통은 이해하지만, 저는 더 큰 거를 위해서 떠난다. 이런 얘기다"라고 꼬집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니클로부터 K리그까지…온 세상이 '헬로키티' 천국? [솔드아웃]
  • '트럼프 피습' 비트코인, 3% 껑충…리플은 일주일간 20%↑ [Bit코인]
  • ‘1분기 금융 대출 잔액만 617조’…커지는 건설·부동산발 부실 공포’
  • [종합] 트럼프, 선거유세 중 피격…총격범 현장서 사망
  • 이젠 최저임금 1만 원 시대…내년 1.7% 오른 1만30원 확정
  • 5대銀, 상반기 부실채권 3.2조 털어내…연체율 코로나 이후 최고 수준
  • “트럼프 유세장 총격범은 20세 토머스 매슈 크룩스”
  • 공모주 ‘과열’일까 ‘흥행’일까…하반기 IPO 시장 전망은[따따블 공모주 시대 1년③]
  • 오늘의 상승종목

  • 07.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134,000
    • +2.09%
    • 이더리움
    • 4,471,000
    • +0.9%
    • 비트코인 캐시
    • 518,000
    • -0.96%
    • 리플
    • 745
    • -1.59%
    • 솔라나
    • 203,300
    • +3.67%
    • 에이다
    • 603
    • -1.79%
    • 이오스
    • 781
    • +2.49%
    • 트론
    • 193
    • -2.53%
    • 스텔라루멘
    • 145
    • -0.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600
    • +3.97%
    • 체인링크
    • 18,590
    • +1.97%
    • 샌드박스
    • 443
    • -0.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