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동대문구 재건축 현장서 화재

입력 2024-06-25 18:40 수정 2024-06-26 11:0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5일 오후 화재가 발생한 서울 동대문구 '래미안 라그란데' 공사현장. (사진=연합뉴스)
▲25일 오후 화재가 발생한 서울 동대문구 '래미안 라그란데' 공사현장. (사진=연합뉴스)

서울 동대문구 이문1재정비촉진구역' 공사현장에서 25일 화재가 발생했다.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건설업계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28분경 해당 아파트 공사 현장 3개 동에서 불이 나 작업자 20명이 구조됐고 11명이 소방관의 유도에 따라 대피했다. 이들 중 9명은 자력으로 대피했다. 구조된 이들 중 12명은 연기를 흡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기준 인명피해는 없는 상태다. 23층에서 구조된 40대 남성 1명과 20대 남성 1명 등 4명은 의식이 있는 상태에서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연기를 흡입한 50대 남성 1명도 자력으로 병원으로 이동했다.

현재 불은 완전히 진화됐다. 정확한 발화 지점과 원인은 파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아파트는 내년 1월 입주를 앞둔 총 총 3069가구 규모의 매머드급 단지다. 입주까지 불과 6개월가량을 앞두고 있어 현재 공사가 상당 부분 진행됐다.

화재 발생으로 입주 예정자들 사이에서는 입주가 늦어질 수 있다는 걱정이 나오고 있지만 시공사는 이를 속단하기는 이르다는 입장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니클로부터 K리그까지…온 세상이 '헬로키티' 천국? [솔드아웃]
  • '트럼프 피습' 비트코인, 3% 껑충…리플은 일주일간 20%↑ [Bit코인]
  • ‘1분기 금융 대출 잔액만 617조’…커지는 건설·부동산발 부실 공포’
  • [종합] 트럼프, 선거유세 중 피격…총격범 현장서 사망
  • 이젠 최저임금 1만 원 시대…내년 1.7% 오른 1만30원 확정
  • 5대銀, 상반기 부실채권 3.2조 털어내…연체율 코로나 이후 최고 수준
  • “트럼프 유세장 총격범은 20세 토머스 매슈 크룩스”
  • 공모주 ‘과열’일까 ‘흥행’일까…하반기 IPO 시장 전망은[따따블 공모주 시대 1년③]
  • 오늘의 상승종목

  • 07.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108,000
    • +2.21%
    • 이더리움
    • 4,469,000
    • +1.06%
    • 비트코인 캐시
    • 520,500
    • -0.19%
    • 리플
    • 742
    • -0.93%
    • 솔라나
    • 203,200
    • +3.83%
    • 에이다
    • 605
    • -0.17%
    • 이오스
    • 778
    • +2.23%
    • 트론
    • 192
    • -2.54%
    • 스텔라루멘
    • 145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600
    • +3.69%
    • 체인링크
    • 18,650
    • +2.25%
    • 샌드박스
    • 445
    • +0.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