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탄쿠르, '손흥민 인종차별적 농담' 재차 사과 "안타까운 오해였다"

입력 2024-06-22 11:1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AFP/연합뉴스)
(AFP/연합뉴스)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손흥민을 향한 인종차별적 농담에 재차 사과했다.

벤탄쿠르는 22일(한국시간) 인스타그램을 통해 "모든 팬 여러분, 저를 팔로우하는 모든 분들과 소통하고 싶다. 저는 손흥민과 대화했고, 우리의 깊은 우정을 고려해 손흥민은 이 사건이 단지 안타까운 오해였다는 점을 이해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언론을 통해 나온 내 발언으로 인해 상처 받은 사람이 있다면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 다만 나는 다른 사람을 언급한 적이 없다"며 "다른 누구에게도 직·간접적인 불쾌감을 줄 의도는 아니었다"고 사과했다.

아울러 벤탄쿠르는 이번 사태 이후 손흥민과 모든 문제를 해결한 상태라며 여러분 모두에게 큰 포옹과 존경을 보낸다고 덧붙였다.

앞서 벤탄쿠르는 최근 우루과이 방송 프로그램인 ‘포를라 가미세타’에 출연해 진행자로부터 ‘손흥민 유니폼을 구해달라‘는 요청을 받자 “손흥민 사촌 유니폼을 가져다줘도 모를 것이다. 손흥민이나 그의 사촌이나 똑같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는 '동양인은 모두 똑같이 생겼다'는 뉘앙스의 인종차별적 발언으로 인식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벤탄쿠르는 이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쏘니! 지금 일어난 일에 대해 사과할게. 내가 한 말은 나쁜 농담이었어. 내가 얼마나 사랑하는지 알지? 절대 무시하거나 상처를 주려고 한 말이 아니었어"라고 적었다. 하지만 이 때도 손흥민을 지칭하는 단어에서 'SONNY'가 아닌 'SONY'라고 적어 사과에 대한 진정성 논란도 나타났다.

이후 손흥민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저는 벤탄쿠르와 이야기를 했다. 그는 실수를 했고, 이 사실을 알고 제게 사과했다"며 "벤탄쿠르는 의도적으로 모욕적인 말을 할 의도는 없었다. 우리는 형제이고 아무것도 변한 것이 없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도심속 손님일까 이웃일까' 서서울호수공원 너구리 가족 [포토로그]
  • "여행 중 잃어버린 휴대품은 보험으로 보상 안 돼요"
  • 축협, '내부 폭로' 박주호 법적 대응 철회…"공식 대응하지 않기로"
  • "임신 36주 낙태 브이로그, 산모 살인죄 처벌은 어려워"
  • 삼성전자, ‘불량 이슈’ 갤럭시 버즈3 프로에 “교환‧환불 진행…사과드린다”
  • 쯔양, 구제역 '협박 영상' 공개…"원치 않는 계약서 쓰고 5500만 원 줬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237,000
    • +3.73%
    • 이더리움
    • 4,903,000
    • +2.21%
    • 비트코인 캐시
    • 546,500
    • +3.7%
    • 리플
    • 823
    • +5.92%
    • 솔라나
    • 237,700
    • +5.27%
    • 에이다
    • 613
    • +3.2%
    • 이오스
    • 854
    • +3.64%
    • 트론
    • 189
    • -0.53%
    • 스텔라루멘
    • 147
    • +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5,900
    • +2.89%
    • 체인링크
    • 19,720
    • +3.68%
    • 샌드박스
    • 477
    • +4.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