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런 저지, 왼손 골절상 피해…오타니 제치고 '홈런왕' 페이스 이어간다

입력 2024-06-19 15:4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뉴욕 양키스의 외야수 애런 저지가 19일(한국시간)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홈경기에 출장해 3회 말 상대 선발 알베르트 수아레즈가 1-2 카운트에서 던진 94.1(약 151km)마일 포심 패스트볼에 왼손을 맞았다. (AP/연합뉴스)
▲뉴욕 양키스의 외야수 애런 저지가 19일(한국시간)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홈경기에 출장해 3회 말 상대 선발 알베르트 수아레즈가 1-2 카운트에서 던진 94.1(약 151km)마일 포심 패스트볼에 왼손을 맞았다. (AP/연합뉴스)

미국 메이저리그(MLB) 뉴욕 양키스 외야수 애런 저지가 날아오는 공에 손등을 맞았으나 골절상은 피했다.

저지는 19일(이하 한국시간)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MLB'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홈경기에 출장해 3회 말 상대 선발 알베르트 수아레즈가 1-2 카운트에서 던진 94.1(약 151km)마일 포심 패스트볼에 왼손을 맞았다.

그는 교체 없이 4회 초 수비까지 소화했지만, 4회 말 공격에서 트렌트 그리샴과 대타로 교체됐다.

앞서 서부지구 로스엔젤레스 다저스에서 맹활약하던 슈퍼스타 무키 베츠가 손등 골절 부상을 입었기에 우려가 커졌다.

앞서 베츠는 17일 3-0으로 앞선 7회 말 공격 때 캔자스시티 오른손 투수 댄 알타빌라가 던진 98.2마일(약 158㎞) 직구에 맞아 손등 골절 부상을 당했다.

MLB닷컴은 "최악의 경우 수술대에 오를 가능성도 있다. 수술을 받지 않더라도 최소한 한 달 이상 결장이 불가피할 전망"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베츠와 달리 저지는 손등에 보호구를 차고 있어 큰 부상은 면했다. 그는 경기 후 현지 언론과 가진 인터뷰에서 "X-레이와 CT 스캔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며 자신의 상태를 직접 전했다.

그러면서 저지는 "몇 년 전 비슷한 곳을 맞은 뒤 손목이 부러진 경험이 있기에 어떻게 됐을지 알 수 없었다"며 "골절이 아니라 정말 다행이다"고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한편 저지는 이날 두 차례 타석에서 안타와 사구, 그리고 1득점을 기록하며 팀의 4-2 승리에 이바지했다.

2022년 MVP 출신인 저지는 이날 경기까지 74경기에 출장해 타율 0.302(265타수 80안타) 26홈런, 64타점 OPS(출루율+장타율) 1.115를 기록하며 또 한 번의 역대급 시즌을 보내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 대표팀이 써내려갈 반전 드라마 [이슈크래커]
  • 변우석 논란 아직인데 또…'과잉 경호', 왜 하필 '공항'일까? [이슈크래커]
  • 상반기 매출 2兆 돌파…삼성바이오로직스, 또 신기록
  • 강경준, 불륜 의혹에 사과…"오해 또한 내 부덕함에서 시작"
  • 티몬, 여행사에 못 준돈 수백억…신용카드 결제도 중단
  • 무속인과 논의 후 뉴진스 강탈 보도…민희진 측 "불법 행위 법적 대응"
  • 단독 한국투자증권, 2000억 규모 ‘1호 PF 펀드’ 만든다
  • 단독 팔 때만 ‘스마트홈’ 더 쓰려면 ‘돈 내라’…아이파크 스마트앱 일방적 중단에 입주민 ‘황당’
  • 오늘의 상승종목

  • 07.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618,000
    • -0.47%
    • 이더리움
    • 4,819,000
    • -1.69%
    • 비트코인 캐시
    • 517,500
    • -2.91%
    • 리플
    • 876
    • +5.04%
    • 솔라나
    • 247,300
    • +0.98%
    • 에이다
    • 584
    • -1.02%
    • 이오스
    • 833
    • +1.96%
    • 트론
    • 188
    • +1.62%
    • 스텔라루멘
    • 147
    • +2.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750
    • -0.87%
    • 체인링크
    • 19,360
    • -0.31%
    • 샌드박스
    • 457
    • -0.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