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사건' 피해자, "함께 분노해주셔서 감사…반짝하고 끝나지 않길" 간절한 당부

입력 2024-06-13 19:4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3일 오전 서울 마포구 한국성폭력상담소에서 열린 '2004년에서 2024년으로 : 밀양 성폭력 사건 피해자의 삶에서 피해자의 눈으로 피해자와 함께 말하기' 기자간담회. (뉴시스)
▲13일 오전 서울 마포구 한국성폭력상담소에서 열린 '2004년에서 2024년으로 : 밀양 성폭력 사건 피해자의 삶에서 피해자의 눈으로 피해자와 함께 말하기' 기자간담회. (뉴시스)

‘밀양 성폭력 사건’의 피해자 자매가 “이 사건이 반짝하고 피해자에게 상처만 주고 끝나지 않길 바란다”라며 입장을 밝혔다.

13일 피해자 자매는 한국성폭력상담소를 통해 “많은 분이 제 일같이 분노하고 걱정해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라며 이 같은 입장문을 전했다.

자매는 “가끔 죽고 싶을 때도 있고 우울증이 심하게 와서 미친 사람처럼 울 때도 있고, 멍하니 누워만 있을 때도 있지만 이겨내 보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얼굴도 안 봤지만 힘내라는 댓글과 응원에 조금은 힘이 나는 거 같다. 혼자가 아니란 걸 느꼈다. 잊지 않고 관심 가져주셔서 너무너무 감사하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이 사건이 잠깐 타올랐다가 금방 꺼지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잠깐 반짝하고 피해자에게 상처만 주고 끝나지 않기를 바란다”라며 “경찰과 검찰에게 2차 가해를 겪는 또 다른 피해자가 두 번 다시는 나오지 않기를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또한 이번 사건과 관련해 유튜버들의 무분별한 신상 공개 등에 대해 “피해자 동의 및 보호 없는 이름 노출, 피해자를 비난하는 행동은 삼가주셨으면 좋겠다. 무분별한 추측으로 피해자를 상처받게 하지 말아주시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특히 가해자의 신상을 공개한 유튜버 ‘나락보관소’가 피해자 측과 합의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남동생이 보낸 메일로 인해 오해가 있었지만 피해자와 사전 협의가 없었던 게 맞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피해자와 직접 통화했다며 음성 파일과 판결문을 공개한 유튜버 ‘판슥’에 대해서는 불쾌감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자매들의 입장을 서면으로 전달한 김 소장은 “유튜버들에게는 가해자들의 삶을 무너뜨리겠다는 것이 도전적인 프로젝트처럼 콘텐츠화되는 측면이 있는 것 같다. 그 과정들이 피해자에게는 어떨지 전혀 고려되지 않은 기획이라는 점이 문제”라고 지적하면서 “피해자 의사가 반드시 존중돼 (영상이) 삭제되기를 피해자와 함께 요구한다”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니클로부터 K리그까지…온 세상이 '헬로키티' 천국? [솔드아웃]
  • '트럼프 피습' 비트코인, 3% 껑충…리플은 일주일간 20%↑ [Bit코인]
  • ‘1분기 금융 대출 잔액만 617조’…커지는 건설·부동산발 부실 공포’
  • [종합] 트럼프, 선거유세 중 피격…총격범 현장서 사망
  • 이젠 최저임금 1만 원 시대…내년 1.7% 오른 1만30원 확정
  • 5대銀, 상반기 부실채권 3.2조 털어내…연체율 코로나 이후 최고 수준
  • “트럼프 유세장 총격범은 20세 토머스 매슈 크룩스”
  • 공모주 ‘과열’일까 ‘흥행’일까…하반기 IPO 시장 전망은[따따블 공모주 시대 1년③]
  • 오늘의 상승종목

  • 07.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115,000
    • +2.22%
    • 이더리움
    • 4,470,000
    • +1.04%
    • 비트코인 캐시
    • 518,000
    • -0.86%
    • 리플
    • 745
    • -1.46%
    • 솔라나
    • 203,600
    • +3.82%
    • 에이다
    • 605
    • -1.14%
    • 이오스
    • 787
    • +3.42%
    • 트론
    • 193
    • -2.03%
    • 스텔라루멘
    • 145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600
    • +3.97%
    • 체인링크
    • 18,590
    • +1.97%
    • 샌드박스
    • 443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