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하위 대전 결국 이민성 감독과 결별…21일 자진 사퇴 발표

입력 2024-05-21 15:3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제공=대전하나시티즌)
(사진제공=대전하나시티즌)

프로축구 K리그1 최하위에 빠진 대전하나시티즌이 선장마저 잃었다.

대전 구단은 21일 "이민성 감독이 최근 성적 부진에 대한 책임을 이유로 구단에 사임 의사를 밝혔다. 구단은 숙고 끝에 이민성 감독의 뜻을 받아들이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이민성 감독은 "그동안 믿고 성원해 주신 모든 분께 감사하고 죄송한 마음이다. 대전이라는 팀과 함께하며 좋은 기억이 많고 과분한 사랑을 받았다"며 "대전은 높은 목표와 비전을 가진 팀이고 충분한 환경과 역량을 지닌 팀이다. 밖에서도 늘 지켜보며 응원하겠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민성 감독은 2021시즌 대전 제14대 감독으로 부임해 2022년 팀을 8년 만에 승격시켰다. 승격 첫해인 2023시즌에는 화끈한 공격 축구를 보여주며 팬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기기도 했다. 하지만 이번 시즌에는 작년 대비 아쉬운 득점력과 선수들의 잦은 부상으로 결국 강등권을 벗어나지 못했다. 특히 야심 차게 영입한 '국가대표 미드필더' 이순민이 부상으로 8경기를 결장한 것이 이민성 감독으로선 아쉬울 따름이다.

한편 대전은 정광석 수석코치를 감독 대행으로 선임하고 후임 감독 선임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우리나라서 썩 꺼져"…관광객에 물총 쏘는 '이 나라', 남 일 아니다? [이슈크래커]
  • “언니 대체 왜 그래요”…조현아 ‘줄게’ 사태 [요즘, 이거]
  • 카카오 김범수, 결국 구속…카카오 AI·경영 쇄신 ‘시계제로’
  • 바이오기업도 투자한다…국내 빅5가 투자한 기업은?
  • [상보] 뉴욕증시, 기술주 랠리 힘입어 상승…'바이든 리스크' 없었다
  • 임상우 vs 문교원, 주인공은 누구?…'최강야구' 스테이지 스윕승 대기록, 다음은 사직
  • [중앙은행 게임체인저 AI] 파월 대신 챗GPT가?...“금리 결정 인간 몫이나 예측은 가능”
  • 입주물량 매년 10만 가구씩 '뚝뚝'…착공 실적은 역대 최저 수준[부동산시장 3대 절벽이 온다①]
  • 오늘의 상승종목

  • 07.23 09:07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487,000
    • -0.76%
    • 이더리움
    • 4,812,000
    • -2.55%
    • 비트코인 캐시
    • 540,000
    • -3.91%
    • 리플
    • 849
    • +1.56%
    • 솔라나
    • 251,300
    • -2.52%
    • 에이다
    • 595
    • -5.1%
    • 이오스
    • 815
    • -4.23%
    • 트론
    • 185
    • -2.12%
    • 스텔라루멘
    • 145
    • -0.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650
    • -4.14%
    • 체인링크
    • 19,490
    • -5.85%
    • 샌드박스
    • 463
    • -4.9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