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서 ‘휴대용 변기’ 꺼내 딸 용변 보게 한 엄마

입력 2023-02-08 13:13 수정 2023-02-08 14:1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출처=게티이미지뱅크)

대만의 한 식당에서 어린 딸의 바지를 내리고 휴대용 변기에 용변을 보게 한 엄마가 온라인상에서 뭇매를 맞고 있다.

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대만의 한 엄마가 식당 내에 전용 화장실이 있음에도 손님들이 꽉 찬 식당에서 이 같은 일을 벌였다.

사진 속 여자 아이는 식탁 옆에서 바지를 내린 채 휴대용 변기 옆에 서 있고, 용변을 본 직후인 듯 아이의 엄마는 속옷과 바지를 다시 올려주고 있다.

주위 손님들은 이런 모습을 찍어 “오줌 냄새가 나고 기분이 굉장히 불쾌했다”는 글과 함께 SNS에 올렸고, 네티즌들은 비난을 쏟아냈다.

네티즌들은 “화장실로 데려가는 데 1분도 안 걸린다”, “너무 뻔뻔하다”, “지금까지 본 것 중 가장 미친 짓”, “밥 먹는 데서 어떻게 저럴 수 있냐” 등 반응을 보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신입구직자 희망 초봉은 ‘평균 3944만원’
  • 독도는 일본 땅?…日 억지 주장, 언제부터 시작됐나
  • '디즈니'도 손절?…AI에 밀린 메타버스 운명은
  • ‘아이언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씹던 껌, 경매로 나왔다…가격은
  • 한덕수 "양곡관리법 개정안 재의 요구, 대통령께 공식 건의"
  • 원전 르네상스 도래…신한울 3, 4호기 2.9조 원 계약·해외 기자재 5조 원 목표
  • 동서울터미널에 스타필드 들어설까?···서울시, TF 구성하고 개발 속도전
  • 박동원에 ‘FA 뒷돈 요구 논란’…기아 타이거즈, 장정석 단장 해임
  • 오늘의 상승종목

  • 03.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406,000
    • +4.96%
    • 이더리움
    • 2,379,000
    • +3.21%
    • 비트코인 캐시
    • 163,900
    • +2.95%
    • 리플
    • 713.9
    • +8.76%
    • 솔라나
    • 27,950
    • +4.72%
    • 에이다
    • 503.7
    • +6.6%
    • 이오스
    • 1,511
    • +3.85%
    • 트론
    • 84.81
    • +0.99%
    • 스텔라루멘
    • 133.2
    • +6.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47,700
    • +3%
    • 체인링크
    • 9,680
    • +7.02%
    • 샌드박스
    • 836
    • +4.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