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자 갑질 논란' 이범수, 사직서 제출…학교 측 "계속 조사 중"

입력 2023-02-01 09:3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뉴시스)
▲(뉴시스)
‘제자 갑질 논란’에 휩싸인 이범수(54) 신한대학교 교수가 최근 대학에 사직서를 제출한 사실이 알려졌다.

신한대 등에 따르면 이 교수는 27일 학교 측에 떠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의 소속사 빅펀치엔터테인먼트는 “이범수가 최근 신한대학교 측에 사직서를 제출한 게 맞다”고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학은 이 교수에 대한 의혹을 조사 중이어서 아직 징계 여부를 결정하지 않았다.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학교 측은 교육부, 감사원, 경찰서 등에 의원면직을 위한 절차를 조회 중으로, 이후 이 씨를 면직 처리할 경우 이사회 심의 절차를 밟아야 한다.

앞서 이 교수는 19일 공연예술학부장에서 면직했다. 다만 당시 신한대 측은 “구조 개편에 따라 학부가 없어지기 때문”이라며 “갑질 논란과는 상관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의 교수 신분 또한 그대로 유지됐다.

이 교수 논란은 지난해 11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재학생 A 씨가 “이 교수로부터 ‘갑질’을 당했다”는 취지의 글을 올리며 불거졌다. 당시 A 씨는 이 교수가 약 4개월간 직접 강의하지 않았으며, 부자 학생과 가난한 학생의 반을 나눠 차별했다고 주장했다. 또 상황에 불만을 가진 1학년 학생 절반이 휴학하거나 자퇴했다고도 했다.

이에 12월 이 교수는 법률대리인을 통해 “사실무근”이라며 “허위사실에 기초한 악의적 콘텐츠, 게시글 및 모욕적인 악성 댓글에 대하여는 단호하게 형사고소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성종 신한대 총장은 논란에 대해 “한 점 의혹도 없는 철두철미한 조사를 진행하겠다”고 알렸다. 현재 신한대는 공익인권센터에서 학생 피해 여부를, 법무감사실에서는 수업 부분을 각각 조사 중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비밀병기’ 수중핵무기까지 공개한 북한…전력화 가능할까
  • “올해 주택 가격 3.3% 하락 전망”...내년에는?
  • “이렇게 재밌는데” 전 세계 ‘틱톡 금지령’ 확산…왜 틱톡을 싫어할까
  • “니XX 상대할 고데기 찾으러 간다” 학생에 막말한 고교 영양사 논란
  • 남경필 전 경기지사 장남, 또 ‘필로폰 투약’ 혐의로 체포…“가족이 신고”
  • 얼룩말 세로는 왜 대공원을 탈출했을까? 사육사가 공개한 사연 보니…
  • 전두환 손자 전우원 씨 “3시간 폐 멈춰…다시는 마약 안 해”
  • “허니콤보도 오른다” 교촌치킨, 최대 3000원 가격 인상
  • 오늘의 상승종목

  • 03.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6,697,000
    • +0.34%
    • 이더리움
    • 2,322,000
    • -0.51%
    • 비트코인 캐시
    • 166,800
    • +0.91%
    • 리플
    • 609.4
    • +8.28%
    • 솔라나
    • 27,250
    • -0.66%
    • 에이다
    • 471.6
    • -1.81%
    • 이오스
    • 1,487
    • -3.38%
    • 트론
    • 84.64
    • +0.15%
    • 스텔라루멘
    • 121.5
    • +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49,010
    • +2.51%
    • 체인링크
    • 9,420
    • -1.88%
    • 샌드박스
    • 831.6
    • -1.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