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포맨’ 김준호, 전처와 이혼 당시 회상…“단 둘이 차 안에서 30분간 기다려”

입력 2023-01-25 08:3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출처=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코미디언 김준호가 이혼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2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신혼여행의 성지로 불리는 괌으로 첫 해외여행을 떠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재혼 프로젝트로 ‘장가가기 투어’를 시작했다. 이들은 괌 이혼 총괄 법원 투어를 마친 후 식당으로 향했다.

김용명은 식사 중 “준호 형이 유일하게 법원 현장 가서 이혼하지 않았느냐”며 “법원 나와서 음식 뭘 먹었냐”고 물었다.

김준호는 “이혼하러 (법원에) 갔는데 너무 일찍 갔다. 30분을 기다리라더라”며 “그래서 전 부인과 차에서 30분을 같이 있었다. 차에서 적막이 흘렀다”고 회상했다.

탁재훈은 “그럴 땐 음악 틀어야지”라고 말했고, 장동민과 김동명은 이승기의 ‘결혼해 줄래’와 이적의 ‘다행이다’를 선곡했어야 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준호는 “너희는 웃지만 그럴 상황이 아니었다”며 “‘왜 우리가 여기까지 왔을까’라고 얘기하길래, 내가 ‘왜 여기까지 왔는지 모르겠다’는 소리를 하게 되더라”고 당시 씁쓸했던 심경을 밝혔다.

이어 “이혼하는데 50커플 정도 있었다. 줄을 서서 이혼하는데, 이혼하는 부부가 나한테 사인을 해달라더라”며 “해줘야 하나 싶었는데 그 사람들은 나쁜 이유로 이혼하는 것 같지 않아서 둘 다 사인을 해줬다”고 전했다.

김준호는 “이혼 2개월 뒤에 형들이랑 ‘무확행’을 함께 하는데 재훈 형이 ‘염치도 없다. 이혼 2개월밖에 안 됐는데 방송하러 왔다’고 하더라. 잊을 수가 없다”며 서운해했고, 탁재훈은 “3년은 쉬었어야 한다. 나 3년 쉬다 나왔다”고 받아쳐 웃음을 더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부산엑스포 기업이 뛴다⑧] 박람회로 박람회 홍보…HD현대, 국제행사마다 '부산 붐업'
  • STO 상폐? 시총 700억 ‘랠리’ 사실상 러그풀…국내 투자자 피해 우려
  • 작년 경상수지 11년만에 최저… 전년 대비 3분의 1토막
  • 파월 “디스인플레이션 시작했다, 하지만…”
  • 홍준표 “이래서 안철수가 초딩…과욕 부리면 안 돼”
  • 한화 신인 김서현, SNS 부적절 게시글 확인…"징계 확정"
  • “수백 마리 새 떼가 울었다” 튀르키예 지진 전 일어난 현상…지진 예측은 가능할까
  • 가스비 폭등은 문재인 정부 탓?...여야 '에너지 값 인상 논쟁' [영상]
  • 오늘의 상승종목

  • 02.08 09:56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455,000
    • +0.57%
    • 이더리움
    • 2,130,000
    • +2.4%
    • 비트코인 캐시
    • 172,700
    • +2.25%
    • 리플
    • 510
    • +1.47%
    • 솔라나
    • 30,500
    • +4.81%
    • 에이다
    • 507.5
    • +3.19%
    • 이오스
    • 1,413
    • +3.82%
    • 트론
    • 83.55
    • +2.31%
    • 스텔라루멘
    • 117.1
    • +2.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100
    • +1.29%
    • 체인링크
    • 9,160
    • +3.68%
    • 샌드박스
    • 1,160
    • +2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