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부끄러움 모르고 키보드와…” 황인범 악플러에 일침

입력 2022-12-06 15:38 수정 2022-12-06 15:4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연합뉴스)
▲(연합뉴스)

카타르 월드컵을 마친 한국 대표팀의 미드필더 황인범(26·올림피아코스)이 대표팀을 비난하는 악플러를 향해 “부끄러움을 모르고 키보드와 함께 하는 사람들”이라며 일침을 날렸다.

6일 황인범은 브라질과의 16강전이 끝난 이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국 대표팀의 사진 2장과 함께 “2018년 9월, 처음 A 대표팀 옷을 입은 순간부터 지금까지 이 무대에 서기 위해 나, 그리고 우리 팀이 해온 노력에 어느 정도 보상을 받았다는 사실에 큰 자부심을 느낀다”며 “대회를 마무리 할 수 있음에 감사하다”고 했다.

이어 “아쉬움은 있지만 후회는 남지 않게 모든 걸 쏟아냈다는 것이 자랑스럽다”고 말하며 “조별리그 세 경기, 특히 마지막 경기에서 대한민국 모든 국민을 행복하게 만들었다는 사실은 살면서 느낀 감정 중에서 가장 보람차고 의미 있는 감정이 아니었나 싶다”고 감상을 전했다.

나아가 “오늘 경기에서 아쉬운 모습들에서 오는 죄송한 마음은 말로 사과를 하는 것이 아닌 앞으로 대한민국 축구, 그리고 개인 한 선수로서 더 강해지고 단단해질 수 있게 노력하는 모습으로 대신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황인범은 “여전히 선수들, 코칭 스태프의 노력과 성과에 부끄러움을 모르고 키보드와 함께 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한국 대표팀 선수들을 비난하는 악플러들을 비판했다.

그러면서도 “진심으로 응원해주시고 함께 호흡을 해주신 분들이 한참은 더 많다는 사실을 알기에 잘 충전해서 또 힘을 내보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 그룹과 함께 4년이라는 긴 여정을 한국에서 가장 축구를 잘하는 선수들과 마무리 할 수 있음에 무한히 감사드리고 우리가 받아온 응원과 사랑에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드린다”고 말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우리는 함께일 때 강하기에 더 많은 응원과 격려 부탁드린다”고 얘기했다.

앞서 한국 대표팀의 경기 때마다 선수들의 SNS에는 악플이 쏟아졌다. 일부 누리꾼들은 부상에도 출전한 ‘캡틴’ 손흥민을 비롯한 태극 전사들에게 “몸 상태가 안 좋으면 들어가라”, “귀국하지 마라” 등의 비난을 퍼부었다. 지난달 28일 가나전에서 득점에 실패한 권창훈의 경우, 공개 열애 중인 여자친구의 SNS까지 비난의 화살이 쏟아지기도 했다.

한국 대표팀은 6일 새벽 치러진 브라질과의 16강전에서 패배하며 2022 카타르 월드컵 일정을 마무리했다. 한국이 월드컵 16강 진출에 성공한 것은 2010 남아공 월드컵 이후 12년 만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임성재 PGA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 공동 4위… 시즌 최고성적
  • “뉴진스 노트북 체험”… LG전자, 성수동에 팝업스토어 ‘그램 스타일 랩’ 연다
  • “尹 ‘이란 적’ 발언, UAE 호응했다” 반격 나선 대통령실
  • 손흥민 멀티골…토트넘, 프레스턴 3-0 꺾고 FA컵 16강행
  • 내일부터 실내마스크 ‘자유’… 대중교통·병원선 꼭 써야
  • 직원 6% 감축한 구글, 2차 해고 가능성
  • 이재명 신문 10시간 이상 진행 후 종료…오후 9시쯤 조서 열람 시작
  • 1052회 로또 1등, 각 23억4000만원씩 11명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160,000
    • +0.56%
    • 이더리움
    • 2,005,000
    • +0.05%
    • 비트코인 캐시
    • 170,700
    • +1.13%
    • 리플
    • 515.9
    • -0.12%
    • 솔라나
    • 30,420
    • -1.07%
    • 에이다
    • 485
    • -1.6%
    • 이오스
    • 1,380
    • -1.08%
    • 트론
    • 79.61
    • -0.31%
    • 스텔라루멘
    • 116.8
    • -0.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150
    • -0.45%
    • 체인링크
    • 9,195
    • -1.92%
    • 샌드박스
    • 925.1
    • -3.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