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중앙노동위원장에 김태기 전 단국대 교수 임명

입력 2022-11-29 16:15 수정 2022-11-29 16:1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김태기 중앙노동위원장 내정자 (대통령실 제공)
▲김태기 중앙노동위원장 내정자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중앙노동위원회 위원장에 김태기 전 단국대 경제학과 교수를 임명했다.

중앙노동위원회는 노사간 이익 및 권리분쟁에 대한 조정과 판정을 주업무로 하는 준사법적 기관이다. 위원장 임기는 3년으로 장관급이다.

김 위원장은 1956년생으로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후 미국 아이오와대에서 경제학 박사를 받았다. 또 중앙노동위원회 위원장은 한국노동연구원을 거쳐 1996년부터 단국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를 지낸 노동경제학자로서 중앙노동위원회에서 공익위원을 맡으면서 노사 분쟁 중재·조정을 담당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김 위원장은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 위원으로 노사관계 발전을 위한 사회적 대화에 참여하는 등 노사관계 및 분쟁에 대한 이론과 실무를 겸비한 전문가"라고 설명했다. 이어 "노사 분쟁 중재·조정에 대한 풍부한 경험과 노사관계에 대한 폭 넓은 이해를 토대로 노동관계에서 발생하는 노사 간의 이익 및 권리분쟁을 신속하고 공정하게 조정·판정해 산업평화 정착에 기여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드라마가 따로없네”…‘재벌집’ 방불케 한 SM 경영권 분쟁 스토리
  • ‘세기의 재앙’ 튀르키예 지진, 골든타임 얼마 남지 않았다
  • '아들 50억'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앞으로 변호사비 법원이 정할 건가” [영상]
  • “이다인, 최고의 며느리”…‘결혼 반대설’ 이후 전해진 이승기 母 극찬
  • 강의계획서에 등장한 기보배…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 ‘외국산’의 역습...휴대폰·자동차 수입 역대 최대
  • ‘서치2’ 여전한 테크스릴러...아쉬운 중량감
  •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法 “아들 50억, 뇌물‧대가성 불인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302,000
    • +0.33%
    • 이더리움
    • 2,111,000
    • +1.34%
    • 비트코인 캐시
    • 169,100
    • -0.76%
    • 리플
    • 508.1
    • +1.26%
    • 솔라나
    • 29,800
    • +1.85%
    • 에이다
    • 500.6
    • +1.83%
    • 이오스
    • 1,388
    • +0%
    • 트론
    • 85.39
    • +3.88%
    • 스텔라루멘
    • 115.9
    • +1.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400
    • +0.09%
    • 체인링크
    • 9,085
    • +2.31%
    • 샌드박스
    • 1,060
    • +16.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