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가나 스태프, 고개 떨군 손흥민에게 셀카 요청…현지 언론도 ‘손절’

입력 2022-11-29 15:1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고개 떨군 손흥민에 팔을 두르고 ‘셀카’를 찍으려는 가나 스태프(출처=ESPN FC 트위터 캡처)
▲고개 떨군 손흥민에 팔을 두르고 ‘셀카’를 찍으려는 가나 스태프(출처=ESPN FC 트위터 캡처)

가나전 종료 직후 고개를 떨군 손흥민에게 다가가 셀카를 찍으려 한 가나 백룸 스태프에게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한국은 가나에 2-3으로 졌다.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은 아쉬움에 고개를 숙였다. 손흥민과 인연이 있는 가나의 오토 아도 감독을 비롯해 몇몇 가나 선수들과 코칭스태프는 손흥민에게 다가가 포옹하거나 토닥이며 위로를 전했다.

그런데 이때 가나의 백룸 스태프 중 한 명이 손흥민 옆으로 접근해 휴대전화로 슬쩍 ‘셀카’를 찍으려는 모습이 포착됐다. 당시 손흥민은 눈물을 흘리며 슬픔을 감추지 못하고 있었다. 그가 촬영을 시도하려는 순간 옆에 있던 조지 보아텡 가나 코치가 스태프의 행동을 제지했지만, 가나 현지 언론을 비롯한 해외 매체는 스태프의 행위를 비판하고 나섰다.

유럽 기반의 다국적 스포츠 채널 유로스포츠는 안토니 테일러 심판이 경기 종료 휘슬을 불어 손흥민이 화가 났다는 사실을 언급하며 “손흥민의 눈물이 ‘셀카’를 찍으려는 상대(가나) 팀의 스태프를 막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미국의 스포츠 전문 채널 ESPN은 해당 장면을 캡처와 함께 “경기 후 가나 스태프가 실제로 손흥민과 ‘셀카’를 찍었다”며 당혹감을 표현하는 이모티콘을 게재했다.

가나 스포츠 매체인 가나 사커넷은 “감정적으로 힘들어하는 손흥민과 사진을 찍으려던 가나의 백룸 스태프가 SNS 상에서 조롱을 당했다”며 “충격적이고 불명예스러운 장면에 가나의 보안 팀장인 아지즈 살리푸가 사진을 찍으려고 시도한 스태프를 찾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가나전에서 2-3으로 지고 있던 한국 대표팀은 경기 종료 직전 코너킥 기회를 얻었으나, 주심이 그대로 종료 휘슬을 불어 득점 기회를 놓쳤다. 한국은 승점 총 1점으로 H조에서 3위를 기록하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드라마가 따로없네”…‘재벌집’ 방불케 한 SM 경영권 분쟁 스토리
  • ‘세기의 재앙’ 튀르키예 지진, 골든타임 얼마 남지 않았다
  • '아들 50억'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앞으로 변호사비 법원이 정할 건가” [영상]
  • “이다인, 최고의 며느리”…‘결혼 반대설’ 이후 전해진 이승기 母 극찬
  • 강의계획서에 등장한 기보배…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 ‘외국산’의 역습...휴대폰·자동차 수입 역대 최대
  • ‘서치2’ 여전한 테크스릴러...아쉬운 중량감
  •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法 “아들 50억, 뇌물‧대가성 불인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253,000
    • -0.57%
    • 이더리움
    • 2,106,000
    • +0.1%
    • 비트코인 캐시
    • 169,100
    • -1.11%
    • 리플
    • 506.7
    • +0.32%
    • 솔라나
    • 29,630
    • +0.34%
    • 에이다
    • 501
    • +1.01%
    • 이오스
    • 1,383
    • -1.21%
    • 트론
    • 85.27
    • +2.8%
    • 스텔라루멘
    • 116.1
    • +0.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600
    • +0.09%
    • 체인링크
    • 9,095
    • +1.17%
    • 샌드박스
    • 1,060
    • +14.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