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떨어지자 경매 시장도 시들…서울 아파트 경매 낙찰률 역대 최저

입력 2022-10-07 13:4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9월 서울 아파트 낙찰률 22.4%

▲서울 아파트 경매 지표 (자료제공=지지옥션)
▲서울 아파트 경매 지표 (자료제공=지지옥션)

서울 아파트값 내림세가 수개월째 이어지면서 아파트 경매시장을 찾는 발길이 뚝 끊겼다.

7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이 발표한 ‘2022년 9월 경매동향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경매 낙찰률은 전월(36.5%) 대비 14.1%포인트(p) 하락한 22.4%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낙찰가율(감정가격 대비 낙찰가격 비율)은 전달(93.7%)보다 4.0%p 낮은 89.7%를 기록해 지난 7월부터 3개월째 하락하고 있다. 평균 응찰자 수는 전월(5.9명)보다 1.9명이 감소한 4.0명으로 집계됐다.

지지옥션 관계자는 “매매시장 거래절벽에 따른 매물적체, 추가 금리 인상 우려로 인한 매수세 위축이 아파트 경매지표 하락에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분석했다.

전국 아파트 경매 낙찰률은 35.2%로 전월(41.5%)보다 6.3%p 하락하면서 2019년 6월(34.6%) 이후 3년 3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낙찰가율은 전달(85.9%) 대비 2.8%p 낮아진 83.1%를 기록했고, 평균 응찰자 수는 5.3명으로 지난 5월부터 매월 감소하고 있다.

경기 아파트 낙찰률은 33.8%로 전월(44.0%)보다 10.2%p 급락했다. 낙찰가율도 전월(82.9%) 대비 3.2%p 하락한 79.7%를 기록했는데 이는 2013년 8월(78.4%) 이후 9년여 만에 최저치다. 평균 응찰자 수는 6.7명으로 전달(6.0명)과 비교하면 소폭(0.7명) 늘어났다.

인천 아파트 낙찰률은 전월(30.5%)보다 4.0%p 하락한 26.5%를 기록했고 평균 응찰자 수는 전월(4.0)보다 1.0명이 줄어든 3.0명을 기록하면서 낙찰률과 평균 응찰자 수가 역대 최저치를 찍었다. 낙찰가율은 80.0%로 전월(78.0%)보다 2.0%p 상승했지만, 여전히 낮은 수준이다.

지방 5대 광역시 아파트 경매시장 역시 침체한 모습이다. 대전 아파트 낙찰가율은 전달(76.1%)과 비슷한 76.4%로 3개월 연속 70%대에 머물러 있고 낙찰률은 전국에서 가장 낮은 수치(20.0%)를 기록했다.

광주 아파트 낙찰가율은 83.3%로 전월(91.7%) 대비 8.4%p 떨어져 전국에서 하락 폭이 가장 컸다. 부산(78.3%)은 전달(83.5%) 대비 5.2%p 하락하면서 15년 만에 처음으로 70%대에 진입했다. 대구(79.5%)와 울산(86.4%)은 각각 0.8%p, 1.7%p 떨어졌다.

8개 도의 경우 전북(94.9%)은 전달(79.7%) 대비 15.2%p 상승했고, 제주(90.8%)는 전월(86.8%)보다 4.0%p 올랐다. 강원 아파트 낙찰가율은 전달과 같은 99.4%를 기록하면서 전국에서 가장 높은 낙찰가율을 유지하고 있다.

충북(80.4%) 아파트 낙찰가율은 전월(88.7%)보다 8.3%p, 경북(82.3%)은 7.1%p 하락했다. 충남(87.8%)과 전남(79.3%), 경남(86.2%)은 각각 5.6%p, 5.0%p, 1.7%p 감소했다. 1건이 낙찰된 세종은 70.1%의 낙찰가율을 기록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카타르 월드컵] 실점에도 덤덤했던 벤투, 역전 골 터지자 환호…경기 후 손흥민과 어깨동무
  • “브라질이 질 줄 누가 알았겠어”…네이버, 월드컵 승부예측 당첨자 ‘0명’
  • [보험깨톡] 보험금 미리 받을 수 있는 '선지급서비스' 활용법
  • [이법저법] “성희롱 당했는데 타지 발령까지”…2차 가해에 대처하는 방법
  • 내년 경제 올해보다 더 어렵다…곳곳에서 벌써 '경고음'
  • 겨울에도 식품 식중독 있다?…‘노로바이러스’ 주의보
  • '부실 출제·채점' 세무사시험 수험생들, 행정소송 제기...일부는 화우 선임
  • [이슈크래커] 예고된 화물연대 운송거부…"정부ㆍ국회 막을 기회 있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09,000
    • -0.03%
    • 이더리움
    • 1,711,000
    • -0.81%
    • 비트코인 캐시
    • 149,700
    • +0.74%
    • 리플
    • 530.9
    • +1.34%
    • 솔라나
    • 18,250
    • +0.05%
    • 에이다
    • 437.9
    • +2.6%
    • 이오스
    • 1,263
    • +0%
    • 트론
    • 72.61
    • -0.63%
    • 스텔라루멘
    • 118.2
    • +0.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250
    • -0.44%
    • 체인링크
    • 9,975
    • -2.21%
    • 샌드박스
    • 794.7
    • -2.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