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옷만 입고 나온 모델에 스프레이 ‘칙칙’…10분 뒤 드레스로 변신

입력 2022-10-05 15:1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유튜브 채널 패션커버
▲출처=유튜브 채널 패션커버

프랑스 명품 브랜드 코페르니가 파리 패션위크에서 스프레이로 만든 드레스를 선보여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패션 의류를 넘어 전위 예술 작품으로 평가된다.

4일(현지시각) CNN과 패션 유튜브 채널 패션커버 등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코페르니 2023년 봄·여름 컬렉션에선 ‘스프레이 드레스’가 공개됐다.

이 스프레이 기술 ‘패브리칸’(Fabrican)으로 특허까지 받은 마넬 토레스 박사가 런웨이 위에서 직접 모델 벨라 하디드의 몸에 스프레이를 뿌려 단 10분 만에 드레스를 완성했다.

이어 코페르니의 디자이너 샬롯 레이몬드가 무대에 올라 아직 덜 마른 드레스를 매만져 오프숄더 소매를 만들었고, 다리 부분에는 절개를 넣어 슬릿 드레스로 완성했다.

패브리칸은 스프레이 안에선 액체로 있지만, 피부나 다른 표면에 닿으면 섬유 재질로 바뀐다.

코페르니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이자 공동 설립자인 세바스티앙 마이어는 “인터넷에서 검색하다가 패브리칸을 발견했다”면서 “해당 쇼가 있기 6개월 전부터 토레스와 함께 작업하기 시작했다”고 CNN을 통해 밝혔다.

2013년에 설립된 코페르니는 실험적인 패션을 선보이는 브랜드로 알려져 있다.

올해 초 가수 도자 캣이 그래미 시상식에서 든 유리 핸드백도 코페르니에서 제작한 것으로 당시 입으로 불어 핸드백을 만들면서 주목받았다. 또 18K 금으로 만든 가방을 선보이기도 했다. 이 가방은 이번 쇼가 끝난 뒤 녹여서 다른 작품을 만들 예정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디야커피, 22일부터 커피값 최대 700원 인상…스벅·투썸도 올릴까?
  • 오늘부터 시멘트 운송 미복귀 시 처벌…33개사·455명 현장조사
  • “첫째도 둘째도 기술” 이재용…삼성전자 ‘기술 인재’ 발탁 전진배치
  • 尹대통령 “수출 5대 강국 도약…원전·방산·건설·K-콘텐츠 주력”
  • BTS 슈가 ‘대취타’ 뮤직비디오 4억 뷰 돌파…1인 2역 빛났다
  • “보고 계시죠?”…‘슛돌이’ 이강인 맹활약에 스승 故 유상철 재조명
  • [영상] 정진석 “중요한 게 민생 살리기인가, 이재명 살리기인가…선 넘지 말라”
  • [꿀할인#꿀이벤] 올리브영, 올해 마지막 ‘올영세일’ 外
  • 오늘의 상승종목

  • 12.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05,000
    • -0.04%
    • 이더리움
    • 1,684,000
    • -0.24%
    • 비트코인 캐시
    • 151,400
    • +2.44%
    • 리플
    • 523.8
    • +0.33%
    • 솔라나
    • 18,450
    • +2.1%
    • 에이다
    • 429.6
    • -0.42%
    • 이오스
    • 1,250
    • +0.89%
    • 트론
    • 71.34
    • -0.01%
    • 스텔라루멘
    • 116.5
    • -0.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150
    • +0.18%
    • 체인링크
    • 9,725
    • -0.56%
    • 샌드박스
    • 825.9
    • +5.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