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도 5G 서비스 시작…“5000개 도시 제공·650조 경제효과 기대”

입력 2022-10-01 19:4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5세대 이동통신(5G) 서비스 개통 행사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연설하고 있다. (뉴델리 AP=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5세대 이동통신(5G) 서비스 개통 행사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연설하고 있다. (뉴델리 AP=연합뉴스)
인도에서 5세대 이동통신(5G) 서비스가 시작된다. 향후 10여 년간 경제효과 기대치만 650조 원이다.

1일 연합뉴스는 인도 일간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현지 매체를 인용해 바르티 에어텔이 이날부터 뉴델리 등 인도의 8개 대도시에서 5G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바르티 에어텔은 이달 중 13개 도시에서 순차적으로 서비스를 시작해 2024년 3월까지 5000개 도시에서 5G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통신사 릴라이언스 지오도 이달 중 4개 대도시에서 5G 서비스를 시작하기로 했다. 1년 6개월 안에 전국에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날 뉴델리에서 열린 5G 개통 행사에 참석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5G 기술은 빠른 인터넷 접속에 국한되지 않는다. 이는 삶을 바꿀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라며 “오늘의 일은 역사에 새겨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도 내 5G 서비스의 경제효과는 2035년까지 4500억 달러(약 648조5000억 원)로 예상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코인 투심 ‘공포’ 속…“조세 원칙”vs“크립토 윈터” 과세 설왕설래
  • 북한TV, 한국-브라질 16강 무편집 중계…손흥민 언급도 "남조선팀"
  • '2701호의 결의' 호소했던 안덕수 트레이너, 현재는 연락 두절
  • 신한금융, 오늘 차기 회장 확정…조용병 '3연임' 유력
  • 단독 尹, 인구소멸 해결 나선다…해법은 ‘이민’
  • 단독 중진공, 새출발기금 부실채권 손실액 3년간 5000억 넘을 듯…매각률 34% 적용
  • BTS, 美 ‘2022 피플스 초이스 어워즈’ 3관왕…3년 연속 ‘올해의 그룹’
  • “마스크는 가오 판츠”…일본이 ‘마스크 프리’를 강제하지 않는 이유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준비중 / 20분지연
장 준비중 / 20분 지연
장시작 20분 이후 서비스됩니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559,000
    • -1.14%
    • 이더리움
    • 1,650,000
    • -2.83%
    • 비트코인 캐시
    • 146,200
    • -2.47%
    • 리플
    • 513.3
    • -1.8%
    • 솔라나
    • 18,030
    • -5.55%
    • 에이다
    • 414.9
    • -2.38%
    • 이오스
    • 1,316
    • +2.65%
    • 트론
    • 71.13
    • -0.77%
    • 스텔라루멘
    • 112.9
    • -1.74%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650
    • -1.62%
    • 체인링크
    • 9,225
    • -3%
    • 샌드박스
    • 780
    • -4.8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