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한 달만에 민생회의…"AI로 국민삶 업그레이드"

입력 2022-09-28 14:1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광주 김대중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8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광주 김대중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8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공지능(AI)이 폭우 전 모든 하천에 홍수 예보"
"생채신호 감지로 노인 응급상황 대응"
"취약계층 독거 노인에 수시로 AI 케어콜"
"불안한 수입 위해식품, AI로 유입 차단"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제시한 대한민국의 '디지털 혁신 방향'이다. 이는 디지털로 국민의 삶을 업그레이드하겠다는 취지로 한 마디로 표현하면 'AI 통한 민생챙기기'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광주 김대중 컨벤션센터에서 이 같은 내용을 중심으로 한 제8차 비상경제 민생회의를 주재했다. 이번 비상경제 민생회의는 태풍, 해외 순방 등으로 지난달 31일 이후 약 한 달만에 열린 것으로 윤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발표한 뉴욕구상을 구체화하기 위한 정책 로드맵을 공유하는 자리다.

정부도 이날 윤 대통령의 ‘뉴욕 구상’을 구체적으로 실현하기 위한 '대한민국 디지털 전략’을 발표했다. 대한민국이 디지털 혁신의 모범이 되고 디지털 시대에서는 더 이상 추격국가가 아닌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범정부 합동 전략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지난주 뉴욕서 디지털 질서에 관한 구상을 발표하고 AI 분야 선도국 캐나다에서 양국의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며 "딥러닝의 아버지라 불리는 제프리 힌튼 교수는 캐나다가 AI 강국으로 도약한 배경으로 다양성 존중 문화, 정부의 적절·꾸준한 지원, 연구자간 활발한 교류·경쟁 세 가지를 꼽았다"고 했다.

이어 "우리나라를 디지털 강국으로 도약시켜 경쟁력을 세계 3위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데이터 시장 규모를 지금보다 2배인 50조 원 이상으로 확대하겠다"며 "이를 위해 디지털 인재양성을 위해 정부의 모든 역량을 집중시킬 것"이라고 약속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광주 김대중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8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 앞서 조선대부속 고등학교 부스를 방문, 인공지능 교육 플랫폼 설명을 청취한 뒤 로봇팔을 활용한 커피 제작 과정을 관람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광주 김대중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8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 앞서 조선대부속 고등학교 부스를 방문, 인공지능 교육 플랫폼 설명을 청취한 뒤 로봇팔을 활용한 커피 제작 과정을 관람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뉴욕에서 발표한 디지털 구상을 구체화시키겠다는 의미다. 윤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대에서 진행된 '디지털 포럼'에서 자유‧인권‧연대라는 인류의 보편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한 새로운 디지털 질서 제시했다. 당시 윤 대통령은 "디지털 시대는 인류와 AI가 함께 살아가는 시대로 노동과 일자리 개념을 새롭게 정립하고, 디지털 위해에 대한 대처 방안에 대해서도 함께 고민해야 한다. 대한민국은 디지털 전략을 정밀하게 수립하고, 국가 차원의 역량을 총 결집해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에도 윤 대통령은 "디지털은 그 자체가 기술인 동시에 사회에 엄청난 변화와 혁신을 주는 하나의 혁명이며, 그 중심에는 AI가 있다"며 "디지털 기술은 인간의 자유를 확대하는데 기여해야 한다. 디지털 플랫폼 정부는 행정 서비스의 획기적 개선과 함께 우리 사회의 안전망을 보다 더 촘촘하게 이어줄 것"이라고 했다. 이를 테면 돌봄 로봇과 AI 전화 서비스로 혼자 계신 어르신을 세심하게 챙기고 클라우드 기반 병원 정보 시스템, AI 의료기술로 국민 건강을 지키겠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정부는 뉴욕에서 발표한 디지털 구상과 오늘 발표한 디지털 전략을 토대로 우리나라를 디지털 강국으로 도약시킬 체계적인 준비를 할 것"이라며 "데이터 시장 규모를 2배 이상 키우고 반도체, 양자컴퓨팅, 메타버스와 같은 다양한 전략 분야에 집중 투자해 초인류 초격차 기술을 확보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 앞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AI 기술 전시회인 ‘AI Tech+ 2022’ 행사장을 방문했다. 윤 대통령은 △반려견 인식 기술 △장애인용 키오스크 △인공지능 선도 교육학교의 로봇 코딩 등 다양한 전시를 시연‧관람하며 현장의 의견을 청취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단독 ‘미아리 텍사스촌’ 사라진다…신월곡1구역 관리처분인가에 속도↑
  • 화물연대 이어 내달 2일 철도노조 파업…국토부, 비상수송대책 추진
  • 위기 때마다 등장하는 정의선 정공법…우회전략 대신 ‘美 IRA’ 정면 돌파
  • “14억 인구 중 단 11명이 없어서”...중국, 월드컵 출전도 관전도 '록다운'
  • 단독 “두부 가격 또 오른다”… 풀무원 두부·발효유 등 내달 1일 가격 인상
  • 츄, 소속사와 진실 공방 가열…“폭언·갑질 증거 공개” vs “부끄러운 일 한 적 없어”
  • 내일부터 한파…서울시, 수도계량기 '동파 주의' 발령
  • ‘부상 투혼’ 김민재, 가나전 종료 후 도핑검사 받았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539,000
    • +0.75%
    • 이더리움
    • 1,661,000
    • +2.72%
    • 비트코인 캐시
    • 153,000
    • +2.55%
    • 리플
    • 535.9
    • +1.96%
    • 솔라나
    • 18,690
    • +0.48%
    • 에이다
    • 425
    • +0.97%
    • 이오스
    • 1,254
    • +1.29%
    • 트론
    • 73.67
    • +1.15%
    • 스텔라루멘
    • 121.5
    • +0.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600
    • +6.96%
    • 체인링크
    • 10,130
    • +7.59%
    • 샌드박스
    • 777.6
    • +2.8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