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박진 해임 건의안 제출…"외교적 참사 엄중 책임"

입력 2022-09-27 14:1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원내정책수석부대표(가운데)와 이수진(왼쪽)·오영환 원내대변인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마친 뒤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안을 의안과에 제출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원내정책수석부대표(가운데)와 이수진(왼쪽)·오영환 원내대변인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마친 뒤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안을 의안과에 제출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7일 박진 외교부 장관에 대한 해임 건의안을 제출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의원총회를 열고 169명 전체 의원 명의로 박 장관에 대한 해임 건의안을 제출하기로 의결했다.

민주당은 건의안에서 윤 대통령의 '외교적 참사'에 대해 박 장관이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영국 엘리자비스 2세 여왕에 대한 '조문 없는 조문외교' △일본 기시다 총리와의 '졸속ㆍ굴욕외교' △미국 바이든 대통령과의 '빈손 외교' 등을 지적했다. 여기에 더해 미국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패싱과 나토 정상화의 당시 '비선 외교' 논란 등 과거 불거진 문제들도 지적했다.

민주당은 29일 열리는 본회의에서 결의안을 통과시킬 계획이다. 헌법에 따르면 국무위원에 대한 해임건의안은 국회의원 재적 3분의 1 이상이 발의하고 과반수의 찬성이 있으면 가결된다. 민주당 단독으로도 통과시킬 수 있는 상황이다.

진성준 원내수석부대표는 의원총회에서 "29일 본회의에서 (건의안을) 가결함으로써 대통령과 정부에 대해서 엄중한 경고를 울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도 "대통령과 정부 여당은 이제라도 백배사죄해야 한다"며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 외교를 문책하지 않으면 대한민국 국격은 땅에 떨어지고 우방과의 관계는 되돌리기 어려운 지경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카타르 월드컵] 실점에도 덤덤했던 벤투, 역전 골 터지자 환호…경기 후 손흥민과 어깨동무
  • “브라질이 질 줄 누가 알았겠어”…네이버, 월드컵 승부예측 당첨자 ‘0명’
  • [보험깨톡] 보험금 미리 받을 수 있는 '선지급서비스' 활용법
  • [이법저법] “성희롱 당했는데 타지 발령까지”…2차 가해에 대처하는 방법
  • 내년 경제 올해보다 더 어렵다…곳곳에서 벌써 '경고음'
  • 겨울에도 식품 식중독 있다?…‘노로바이러스’ 주의보
  • '부실 출제·채점' 세무사시험 수험생들, 행정소송 제기...일부는 화우 선임
  • [이슈크래커] 예고된 화물연대 운송거부…"정부ㆍ국회 막을 기회 있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03,000
    • +0.05%
    • 이더리움
    • 1,709,000
    • -0.64%
    • 비트코인 캐시
    • 150,500
    • +1.62%
    • 리플
    • 532.6
    • +1.99%
    • 솔라나
    • 18,220
    • +0.39%
    • 에이다
    • 436.2
    • +2.32%
    • 이오스
    • 1,258
    • -0.16%
    • 트론
    • 72.58
    • -0.56%
    • 스텔라루멘
    • 117.8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250
    • +0%
    • 체인링크
    • 9,950
    • -2.16%
    • 샌드박스
    • 794.1
    • -1.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