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뚜라미, 업계 최초 인공위성 단열기술 접목한 ‘캠핑매트 온돌’ 출시

입력 2022-09-27 11:23 수정 2022-09-27 14:2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귀뚜라미 캠핑매트 온돌. (사진제공=귀뚜라미)
▲귀뚜라미 캠핑매트 온돌. (사진제공=귀뚜라미)

귀뚜라미가 업계 최초로 우주 공학과 신소재 난방 기술을 결합한 ‘귀뚜라미 캠핑매트 온돌’을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귀뚜라미 캠핑매트 온돌’은 누리호 인공위성 단열 기술팀과 공동 개발한 ‘힛셀 단열재’를 적용해 바닥에서 올라오는 한기는 차단하고, 하부로 방출되는 열 손실은 줄이며 상부로만 지속적인 복사열을 제공한다. 힛셀 단열재는 우주 환경의 급격한 열 변화로부터 인공위성을 보호해주는 다층 박막 단열재(MLI) 기술을 지상 조건에 맞춰 새롭게 개발한 신소재이다.

매트 전체가 따뜻한 면상 발열 기술은 기존 열선 방식과 다르게 단선과 스파크가 일어나지 않아 화재 위험을 방지하고, 오랜 시간 매트를 사용해 발열체에 일부분 손상이 발생하더라도 정상적으로 발열을 유지한다.

은(Ag) 소재 고유의 뛰어난 열 전도력 덕분에 저전력(80W)으로 빠르게 고온에 도달하며, 저전압(매트 DC 24V)을 사용해 더욱 안전하고, 전자기장환경인증(EMF)을 획득해 전자파 걱정이 없다는 것이 귀뚜라미 측 설명이다. 또한, 면역력 향상에 도움 되는 원적외선이 방출돼 피부 속까지 온기를 전달하고, 80만 회 굽힘 테스트를 통과해 내구성이 우수하다.

온도조절기는 캠핑 환경에 맞게 내구성이 우수한 난연 재질의 하드 케이스로 만들었으며, 25℃에서 45℃까지 1℃ 단위로 정밀한 온도제어가 가능하다.

특히, 업계 최초로 하나의 온도조절기에 2개의 매트를 확장 연결하는 하이브리드 기능을 탑재했다. 캠핑 환경에 따라 더블 사이즈로 활용할 수 있도록 확장 케이블과 매트를 옵션 사양으로 추가하면 더욱 넓은 공간에서 난방 효과를 누릴 수 있다.

이외도 귀뚜라미 캠핑매트 온돌은 △매트 아동용 섬유제품 인증 △라돈 및 토론 안전 시험 완료 △8가지 유해물질 불검출 시험 완료 △7중 안전장치 등 더욱 안전한 사용을 위해 다양한 인증 및 테스트를 완료했다.

귀뚜라미보일러 관계자는 “기존 온수매트의 단점을 혁신적으로 개선한 귀뚜라미 3세대 카본매트에 이어 우주 공학과 신소재 기술이 더해진 귀뚜라미 캠핑매트 온돌이 캠핑용 난방매트 시장의 트렌드를 새롭게 주도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며 “가을과 겨울을 맞아 다양한 야외환경에서 캠핑과 차박을 즐기는 700만 캠핑족뿐만 아니라 싱글 침대와 거실 소파 등 실내 환경에서도 활용도가 높아서 동절기 생활 필수 아이템으로 귀뚜라미 캠핑매트 온돌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맥도날드 또 이물질 사고…기생충 이어 이번엔 모기
  • 이번 주 국내 출시된다는 애플페이, 삼성페이 독주 제동 걸까
  • “축구하지 말라고 전해”…태극전사 여자친구 SNS에도 악플 테러
  • 홍상수·김민희, 뜻밖의 목격담 화제…“김민희가 운전하더라, 어이없어”
  • 강남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 9000만 원…강북 3배
  • 원스피리츠, 내일 ‘원소주 클래식’ 온라인몰 출시·판매
  • 9to5mac “애플페이, 이번 주 한국 출시”
  • 서울 올겨울 '첫눈'내렸다…작년보다 19일 지각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73,000
    • +1.68%
    • 이더리움
    • 1,721,000
    • +4.37%
    • 비트코인 캐시
    • 152,600
    • +0%
    • 리플
    • 545.7
    • +1.47%
    • 솔라나
    • 18,590
    • -0.59%
    • 에이다
    • 426.1
    • +0.21%
    • 이오스
    • 1,268
    • +1.04%
    • 트론
    • 73.24
    • -0.16%
    • 스텔라루멘
    • 121.2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050
    • -0.78%
    • 체인링크
    • 10,130
    • -0.2%
    • 샌드박스
    • 782.9
    • +0.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