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암환자 가족 울린 ‘우영우’…‘희화화’ 논란 제기된 장면은

입력 2022-08-18 16:4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출처=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인기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위암을 희화화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17일 방송된 ENA채널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15회에서는 위암 3기 판정을 받은 변호사 정명석(강기영 분)이 수술실로 들어가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때 우영우(박은빈 분)는 “어떻게 왔냐”고 묻는 정명석에게 “정명석 변호사가 보고 싶어서 왔다. 만약 수술이 잘못돼 사망하게 되면 다시는 보지 못하니까”라고 답했다. 옆에 있던 정명석의 어머니는 “뭐라고요?”라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자 정명석은 어머니에게 “우영우 변호사가 나쁜 뜻으로 한 말은 아니다. 위암 치료는 한국이 세계 1등이다. 수술하면 살 확률이 70%가 넘는다고 한다. 걱정하지 마시라”며 상황을 수습하려 했다.

그러나 우영우는 “그건 위암을 조기에 발견한 환자들의 경우를 모두 포함했기 때문”이라며 “정명석 변호사처럼 위암 3기인 경우에는 수술 후 5년 생존율이 30~40%밖에는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결국 정명석은 “(수술실) 안으로 들어가자”며 의료진을 황급히 재촉했고, 우영우는 “꼭 살아서 돌아오시라”고 외쳤다. 수술실로 향하는 침대에 누운 정명석은 “우영우 변호사, 조용히 해요”라고 말했지만 우영우는 아랑곳하지 않고 “꼭!”이라고 거듭 외치며 손을 흔들었다.

해당 장면은 익살스러운 효과음과 발랄한 배경음악이 사용되며 천진난만한 분위기로 연출됐다.

방송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드라마가 암을 ‘개그 요소’로 사용했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한 누리꾼은 “자폐 스펙트럼이 있다고 해서 막말을 하는 게 괜찮은 건 아니다. 암 환자 가족인데 드라마 보고 억장이 무너졌다”고 황망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이 같은 비판을 받은 건 처음이 아니다. 지난주 방송된 회차에서도 우영우는 여러 사람 앞에서 정명석이 위암 환자라는 사실과 위암 3기의 낮은 생존율을 수차례 언급하며 시청자들의 의아함을 자아냈다.

이 같은 장면이 개연성에서도 불필요했다는 지적도 나왔다. 우영우가 수술을 마친 정명석의 병실을 찾아가는 장면에서 수술이 성공적으로 끝났다는 내용이 나오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드라마는 드라마일 뿐”이라며 지나친 비판을 자제하자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한편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오늘(18일) 최종회인 16회가 방송된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회 시청률 0.9%(전국 유료 가구 기준)로 출발한 이 드라마는 9회까지 지속적인 상승세를 타며 최고 시청률 15.8%(9회)를 기록했다. 17일 방송된 15회 시청률은 지난 14회 시청률 14.6%보다 소폭 하락한 13.8%에 머물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삼성 ‘안정 속 혁신’ 인사 단행할 듯…재계 미래 준비 가속
  • 尹, 화물연대 관계장관대책회의 주재…“정유·철강 업무개시명령”
  • 정부 ‘강대강’ 조치 제동 걸릴까…국제노동기구, 긴급개입 개시할 듯
  • 한국서 히잡 미착용 이란 女 선수, 결국 자택 강제 철거당해…“정의는 어디에”
  • ‘서해 공무원’ 거듭 목소리 내는 文 “서훈은 신뢰의 자산…최고의 북한 전문가”
  • 내년 車보험료 1%대 인하…실손보험료는 10%대 인상
  • 30·40대 신흥부자 8만 명 육박…“주식 투자로 돈 불려”
  • 카타르 월드컵서 한국-우르과이전 가장 시끄러운 경기…소음측정 131데시벨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18,000
    • +0.24%
    • 이더리움
    • 1,691,000
    • -0.94%
    • 비트코인 캐시
    • 148,500
    • -0.4%
    • 리플
    • 523.4
    • -0.27%
    • 솔라나
    • 18,010
    • -0.61%
    • 에이다
    • 429.8
    • -0.72%
    • 이오스
    • 1,242
    • -1.04%
    • 트론
    • 71.5
    • -1.46%
    • 스텔라루멘
    • 116.5
    • -0.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450
    • +0.53%
    • 체인링크
    • 9,820
    • -1.65%
    • 샌드박스
    • 781.3
    • -1.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