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미스나인 홍대 거리 목격담에 누리꾼들 갑론을박

입력 2022-08-18 15:5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위버스, 트위터)
▲(출처=위버스, 트위터)

그룹 프로미스나인 멤버들의 목격담이 온라인상에서 화제다.

17일 한 누리꾼은 트위터에 “홍대에서 프로미스나인 (멤버) 네 명을 봤다”는 목격담을 게재했다.

글 작성자 A 씨는 여성들이 홍대 거리를 걷고 있는 모습을 촬영해 올리며 “홍대 클럽 거리에서 펜타곤 우석과 프로미스나인 멤버들이 같은 룸 술집으로 들어갔다”고 주장했다.

해당 사진 속 여성들의 옷차림은 최근 팬 플랫폼에 게재된 스티커 사진 속 프로미스나인 멤버들의 착장과 유사해 관심을 더했다. 스티커 사진 속 멤버들의 얼굴이 붉게 달아오른 것을 두고 팬들이 “술을 마시고 찍은 거냐”고 묻자, 프로미스나인 멤버 지선은 “오랜만에 연습 끝나고 프로미스의 방 얘기하다가 (스티커 사진을 찍었다)”고 설명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프로미스나인 멤버들이 스티커 사진을 찍은 매장과 룸 술집의 거리까지 계산해가며 프로미스나인 멤버들이 음주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미지 관리를 해야 하는 아이돌로서 팬들에게 소홀했다는 지적도 나왔다.

반면 아이돌 멤버들의 사생활도 충분히 존중받아야 한다는 의견도 다수 제기됐다. 한 누리꾼은 “술을 마신 게 사실이라고 해도 성인인데 문제 될 게 있나”라고 반문했다.

한편 프로미스나인 소속사 플레디스는 18일 톱스타뉴스 등에 “멤버들이 홍대에 방문한 것은 맞다”면서도 “그러나 술집에 방문해 음주를 했다거나 타 아이돌과 동석한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펜타곤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도 “사실무근이다. 우석은 해당 시간과 장소에서 프로미스나인과 접촉하지 않았으며, 다른 날에도 만남을 가진 적이 없다”고 전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영상] ‘尹 비속어’ 영상 틀자니까 ‘음성’은 안된다는 윤재옥 외통위원장
  • [영상] ‘외교 참사’ 선 그은 박진 “韓 외교, 올바른 방향 가고 있다”
  • [영상] ‘文 조사’에 말아낀 윤 대통령 “언급 적절치 않아”
  • [이슈크래커] 미국 인플루언서들도 뒷광고 논란…차원이 다른 벌금 폭탄
  • [이슈크래커] 북한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일본이 화들짝 놀란 이유
  • [이슈 크래커] 호출료 올리고 파트타임제 도입...심야 택시전쟁 해소될까
  • 기관실엔 김건희·칼 든 검사…만화축제 금상 받은 윤석열 풍자화
  • "집ㆍ자녀 원했을 뿐인데...실직 후 투잡 뛰며 '나'마저 잃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0.0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747,000
    • +2.04%
    • 이더리움
    • 1,927,000
    • +1.42%
    • 비트코인 캐시
    • 172,900
    • +3.59%
    • 리플
    • 685.1
    • +4.28%
    • 위믹스
    • 2,634
    • +2.73%
    • 에이다
    • 621
    • +0.98%
    • 이오스
    • 1,711
    • +0.23%
    • 트론
    • 88.73
    • +0.38%
    • 스텔라루멘
    • 171.8
    • +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900
    • -0.29%
    • 체인링크
    • 11,050
    • +6.15%
    • 샌드박스
    • 1,212
    • +1.5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