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지갑] “아이스커피 싸게 먹는 법”...고물가 시대 물가 절약법

입력 2022-08-16 15:4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햇볕이 뜨겁게 내리쬐는 무더운 날씨. 얼음 가득한 아이스아메리카노 한 잔은 일에 치이고 더위에 지친 직장인들에 생명수와 같다.그런데 청천벽력 같은 소식이 전해졌다. 연초부터 오르기 시작한 커피가격 인상 소식이다. 치솟는 물가 상승세를 커피도 피할 수는 없었던 것이다.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1~6월) 커피값은 지난해보다 4.2% 상승했다.실제 스타벅스와 커피빈 등 대다수 프랜차이즈들은 올해 들어서만 두 차례 가격을 인생했다.

2018년 기준 우리나라 성인 1인당 연간 평균 커피 섭취량은 353잔으로 ‘1일 1커피’라는 말이 과장이 아니다. 그만큼 커피 가격 인상은 직장인 지갑 사정에 치명적이다. ‘커피플레이션(커피+인플레이션)’이라는 말이 나오는 이유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비싸지는 가격에도 커피를 포기하지 못하는 직장인들은 다양한 방법으로 커피값 절약에 나섰다. 프랜차이즈 커피 대신 인스턴트커피를 마시는 경우도 많아졌고, 사내 복지 차원에서 커피 머신을 두는 사업체도 늘었다.

그러나 프랜차이즈나 카페 커피 맛을 선호한다면 이마저도 만족스러운 대안이 될 수 없다. 이에 카페에서 커피를 저렴하게 먹는 법이 공유되기도 한다.

가장 잘 알려진 방법은 금융 상품 등을 이용하는 것이다. 각 금융사에서 카드 사용 실적 등을 달성하면 프랜차이즈 커피 쿠폰을 제공하는 등의 혜택을 받는 방법이다. 커피 외에도 저렴하게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혜택 정보를 활발히 공유하는 누리꾼도 등장했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프랜차이즈 커피를 마실 때 가성비 있게 마시는 방법도 전해지고 있다. 13일(현지시각) 허핑턴포스트는 영국 커피 유튜버 케빈 루이스와 전 바리스타이자 작가인 베사니 스미스 등 여러 전문가를 인용해 ‘아이스 커피 싸게 먹는 법’을 전했다.

케빈은 우선 얼음을 별도의 컵에 달라고 해 얼음으로 인한 음료량 손실을 최소화하라고 조언한다. 프라푸치노와 같은 블렌딩 음료도 얼음을 별도로 요청할 수 있다고 한다.

또한, 재사용 컵이나 텀블러 등 용량이 큰 개인 컵에 음료를 담아달라고 주문하는 것 역시 ‘운이 좋으면’ 이득이 될 수 있다고 한다. 표준 컵과 용량이 달라 작은 사이즈 값을 내고도 많은 양의 음료를 받을 수도 있다는 것. 일회용품 사용도 줄여 환경도 보호할 수 있다고 한다.

▲(게티이미지뱅크) 샤케라또
▲(게티이미지뱅크) 샤케라또
또 다른 전문가 스미스는 차가운 거품을 주문할 수 있다면 이를 활용하라고 조언했다. 우유를 가열해 만드는 우유 거품은 얼음을 녹이거나 음료를 덥히는 효과가 있어 맛으로나 양으로나 손실이지만, 차가운 거품은 이를 방지할 수 있다는 것이다. 스미스는 “찬 거품을 제공하지 않으면, 샤케라또 등 칵테일 스타일의 에스프레소 셰이크 음료를 주문하라”고 부연하기도 했다.

커피 전문 매체 ‘어보브 에버리지 커피’ 전문가 키이란 맥레이는 에스프레소를 따로 주문하기보다 아이스 커피에 샷 추가 주문을 하는 것이 더 싸다고 전한다. 이를 통해 저렴하게 커피 2잔을 마신 효과를 낼 수 있다는 것. 그는 “샷 추가가 에스프레소를 따로 한 잔 더 시키는 것보다 저렴하다”며 “에스프레소 한 잔이 1.9달러(약 2500원)인데, 샷 추가는 50센트(약 650원)인 카페도 있다”고 설명했다.

멕시코 바리스타 교육자인 로시오 플로레스는 큰 얼음조각을 주문하는 것이 저렴하다고 밝혔다. 그는 “큰 얼음 조각은 천천히 녹아 커피가 묽어지는 것을 늦출 수 있다”고 덧붙였다.

궁극적으로 허핑턴포스트는 ‘직접 만들어 먹는 것’이 가장 경제적이라고 전했다. 커피 머신이나 드립 커피 메이커 등을 이용하면 장기적으로 이득이라고 한다. 머신 등을 사는 것이 부담스럽다면 콜드브루 원액 등을 통해 저렴하게 여러 잔의 커피를 즐길 수 있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브 먹던 물 팔아요”…‘충북대 축제’ MC 개그맨, 부적절 멘트 논란
  • [영상] "北 도발 시 즉각 대응"…한미 연합 해상훈련 모습
  • 수도권 아파트값·전셋값 동반 하락세…노원구 하락세 가장 커
  • 내달부터 가구당 전기료 2270원 인상…㎾h 2.5원 추가 인상
  • 이재명, 尹 대통령 직격 "지금 들어도 바이든…욕했잖느냐"
  • “가슴 큰 여성을…” 틱톡서 야한 농담한 애플 부사장, 사임
  • 경기 버스 노사 재협상서 극적 타결…버스 정상운행
  • “익숙하게 끌려가더라”…‘마약 혐의’ 돈스파이크, 과거 미국 입국 재조명
  • 오늘의 상승종목

  • 09.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892,000
    • +0.13%
    • 이더리움
    • 1,888,000
    • -0.63%
    • 비트코인 캐시
    • 169,200
    • +0.42%
    • 리플
    • 670.1
    • -2.42%
    • 위믹스
    • 2,510
    • -1.65%
    • 에이다
    • 618
    • -0.6%
    • 이오스
    • 1,721
    • -0.69%
    • 트론
    • 89.29
    • +2.42%
    • 스텔라루멘
    • 174.7
    • +0.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450
    • +1.08%
    • 체인링크
    • 10,620
    • -0.47%
    • 샌드박스
    • 1,202
    • -0.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