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글로우’ 아샤 실신, 병원서 정밀검사…소속사 “호주 공연 불참”

입력 2022-08-11 18:2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 그룹 에버글로우의 아샤. (뉴시스)
▲ 그룹 에버글로우의 아샤. (뉴시스)

그룹 에버글로우의 아샤가 건강상의 이유로 해외 공연에 불참한다.

11일 에버글로우의 소속사 위에화엔터테인먼트는 “아샤가 공연 준비를 위해 출국 예정이었으나 갑작스러운 건강악화로 공연 참여 및 출국이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알렸다.

앞서 아샤가 속한 애버글로우는 오는 13일 호주 시드니 쿠도스 뱅크 아레나에서 열리는 ‘한류 팝 페스트 시드니 2022’에 참석하기 위해 이날 호주로 출국했다.

하지만 아샤는 이날 스케줄을 준비하던 중 쓰러졌고 현재 병원에서 정밀 검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아샤는 호주 출국이 불가했고 공연에도 불참하게 했다.

소속사는 “당사는 아티스트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하여 아티스트의 회복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며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팬분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팬 여러분의 깊은 양해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아샤는 2000년생으로 올해 나이 23세다. 2019년 에버글로우로 데뷔해 현재까지도 활발히 활동 중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속옷만 입고 나온 모델에 스프레이 ‘칙칙’…10분 뒤 드레스로 변신
  • 북한에 쏜 미사일, 강릉 한복판에 ‘뚝’…체면 구긴 ‘K-방산’
  • 일당 15만원인데 나 때문에 시험 망쳤다고?...보험 들고 고사장 들어가는 감독관들
  • 박수홍 소송에 ‘친족상도례’ 폐지 공론화 조짐…법조계는 갑론을박
  • “널 샀다” 결혼지옥 무직남편…‘2370만원’으로 맺어진 국제결혼중개 민낯
  • 우크라, 러시아 핵 공격 대비...키이우에 대피소 설치
  • 신축 아파트에 의문의 악취…싱크대 안에서 인분 발견
  • [영상] 강릉 시민들, 한밤 굉음에 ‘공포’…한미 北대응사격 중 ‘현무-2’ 낙탄
  • 오늘의 상승종목

  • 10.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829,000
    • +0.32%
    • 이더리움
    • 1,929,000
    • +0.05%
    • 비트코인 캐시
    • 174,900
    • +0.81%
    • 리플
    • 703.3
    • +2.15%
    • 위믹스
    • 2,604
    • -1.18%
    • 에이다
    • 613
    • -0.95%
    • 이오스
    • 1,669
    • -2.63%
    • 트론
    • 88.94
    • +0.24%
    • 스텔라루멘
    • 170.6
    • -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250
    • +0.43%
    • 체인링크
    • 11,210
    • +1.54%
    • 샌드박스
    • 1,232
    • +2.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