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사내협력사 대표들 “국민께 죄송…구조적 문제 정부가 해결해야”

입력 2022-07-28 15:5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대우조선해양 하청 노사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된 22일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협력사 대표들과 하청노조 조합원들이 악수하고 있다. 권수오 녹산기업 대표(왼쪽)와 홍지욱 금속노조 부위원장.  (연합뉴스)
▲대우조선해양 하청 노사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된 22일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협력사 대표들과 하청노조 조합원들이 악수하고 있다. 권수오 녹산기업 대표(왼쪽)와 홍지욱 금속노조 부위원장. (연합뉴스)

대우조선해양 사내협력사 대표들이 하청지회의 불법 파업 사태에 대해 사과하며 “여름휴가를 반납하고 비상근무 체계를 가동해 파업 피해를 최소화하겠다”고 약속했다.

사내협력사 대표들은 28일 ‘국민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을 올립니다’란 제목의 공동 사과문을 내고 “협상 당사자로서 하청지회와의 교섭을 주도적으로 해결해야 했지만, 불법 파업이 장기화돼 큰 심려를 끼쳐드려 사과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51일간의 파업이 미친 폐해는 상상할 수 없을 정도”라며 “원청에는 대규모 매출액 감소 및 고정비 손실을, 협력사에는 경영난에 따른 연쇄 도산을, 근로자와 가족들에게는 미래에 대한 불안감을, 선주들에게는 불신과 우려를, 국민에게는 걱정과 심려를 끼쳤다”고 말했다.

이어 “파업으로 인해 수천억 원의 매출 감소와 손실이 발생했는데, 과연 이번 파업은 누구를 위한 것이었는지 냉철히 살펴봐야 한다”며 “앞으로는 이런 안타까운 일이 재발 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대우조선 선박 생산능력의 45%를 담당하는 1독 진수가 파업 타결 다음 날 이뤄진 점은 다행”이라며 “밀린 공정을 만회하기 위해 협력사 대표를 비롯한 협력사 직원 모두는 여름 휴가를 반납하고 온 힘을 쏟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선박인도일 준수는 국가 대 국가 간의 약속이며 대한민국이 조선산업 1위 자리를 지켜내는데 기본 중의 기본”이라며 “중장기적으로는 동종사 임금, 복지 실태 파악을 통한 처우 개선, 소통을 통한 조선업종 노사 상생 우수 모델 정립, 고기량자 조선업 재유입을 위한 토대 마련 등에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사내협력사 대표들은 K-조선업 정상화를 위한 정부의 도움을 촉구했다. 이들은 “정부가 나서 △원·하청 상생 방안 마련 △외국 인력(E9) 신속 도입 등을 포함한 조선업 구인난 해소를 위한 맞춤형 지원 △법과 원칙에 따른 노사분규 해결 △주 52시간 적용 완화를 통한 인력난 해소 및 실질 임금 상승 등에 대한 합리적 대안을 제시해 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호소했다.

마지막으로 “파업이 끝난 지난 24일, 대우조선은 어려운 대내외 환경 속에서도 LNG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며 “듣기만 해도 힘이 솟는 낭보다. 내년에는 전환할 수 있다는 기대감을 갖고 당면 문제 해결에 총력을 기울이면서 앞으로도 변함없이 국가 경제에 기여하고 국민에게 보답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약속한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일타 스캔들’ 전도연·정경호, 비밀과외 발각 위기…시청률 11% 자체 최고 ‘수직상승’
  • [Bit코인] 솔라나, FTX 연관성 없다는 재단 주장에 급등…“1월 BTC 반등, 미국 기관이 주도”
  • 김의겸 “대통령실 고발 쌍수 환영…김건희 특검하자”
  • 안철수, 발바닥 허옇게 드러난 양말 신는 이유…“아껴서 1500억 기부”
  • 택시비도 오른다…2월부터 기본료 1000원 인상
  • “난방비에 교통비까지” 쓸 돈이 없다…올해 경제의 덫 ‘소비 부진’
  • 남성미 뽐내던 푸틴, 하이힐 신고 ‘찰칵’…‘작은 키 콤플렉스’ 틀켰다
  • [독이 된 법정 최고금리 20%] 불법인 줄 알면서도…"당장 20만 원 빌릴 데가 없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661,000
    • +1.6%
    • 이더리움
    • 2,049,000
    • +2.09%
    • 비트코인 캐시
    • 170,300
    • -0.58%
    • 리플
    • 518.4
    • +0.45%
    • 솔라나
    • 31,880
    • +5.15%
    • 에이다
    • 491.2
    • +1.45%
    • 이오스
    • 1,395
    • +0.5%
    • 트론
    • 79.3
    • -0.21%
    • 스텔라루멘
    • 117.7
    • +0.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800
    • -0.45%
    • 체인링크
    • 9,210
    • +0.16%
    • 샌드박스
    • 979.9
    • +5.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