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중남미 10개국 장관 접견…2030엑스포 유치 '지지 요청'

입력 2022-07-06 18:00

한-중남미 수교 60주년 축하
향후 맞춤형 협력 확대 기대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15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이반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15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이반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6일 중남미 10개국 고위인사를 접견하고 2030년 세계박람회 부산 유치 지지를 요청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2022 한-중남미 미래협력 포럼 참석차 방한한 중남미 10개국 장․차관급 고위인사들을 만나 "올해는 한국과 중남미 15개국이 수교한지 6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라며 "지리적 거리에도 불구하고 중남미는 우리에게 전통적 우방이 돼 줬고,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협력 파트너로 관계가 심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간 우수한 한국 기업들이 다양한 중남미 인프라 개선사업에 참여해 왔으며, 앞으로 더 많은 협력기회가 있기를 희망한다"며 "한국 정부는 중남미 맞춤형 협력을 확대시켜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2030 세계박람회 부산 유치를 위해 중남미 국가들의 지지와 성원도 요청했다. 국제박람회기구(BIE) 170개 회원국 중 중남미 국가는 29개국이다. 윤 대통령은 "박람회 개최를 통해 중남미 국가들과 한국의 발전 경험을 공유하고 나아가 기후변화, 디지털 격차 등 글로벌 도전과제 극복을 위한 비전을 함께 나눌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레이나 온두라스 외교장관, 베르가라 파나마 투자진흥청장, 벨라스케스 파라과이 공공사업통신부 행정재정차관은 예방단을 대표해 윤 대통령의 접견에 감사의 뜻을 전하고 "2030 세계박람회 개최지로 부산을 지지하고 유치 성공을 기원한다"고 화답했다. 또 "한국과의 실질협력 강화를 희망한다"고도 했다.

정부는 앞으로도 20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 및 교섭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8·16대책] 1기 신도시 2024년 마스터플랜 수립…2·3기 신도시 정주 환경 개선
  • 윤석열정부 첫 검찰총장 후보에 여환섭·김후곤·이두봉·이원석
  • [유리지갑] “아이스커피 싸게 먹는 법”...고물가 시대 물가 절약법
  • [인포그래픽] ‘아·아’ 한잔 5000원 시대...프랜차이즈 커피값 비교하기
  • 말로 흥한 정치인, 말로 망한다?…막말의 정치학
  • ‘한화 3세’ 김동관 상반기 보수 30억…경영능력 몸값으로 증명
  • 고용보험료 지원대상, '모든 소상공인'으로 확대...최대 5년간 20~50% 지원
  • 비트코인, 약세 전환에도 '희망론' 고개…“초대형 기관 투자로 장기 투자 낙관”
  • 오늘의 상승종목

  • 08.1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063,000
    • -1.11%
    • 이더리움
    • 2,518,000
    • -1.29%
    • 비트코인 캐시
    • 182,700
    • -1.08%
    • 리플
    • 501.9
    • +0.58%
    • 위믹스
    • 3,555
    • -0.2%
    • 에이다
    • 751.7
    • -0.13%
    • 이오스
    • 1,820
    • +6.5%
    • 트론
    • 93.54
    • +1.08%
    • 스텔라루멘
    • 163.7
    • -1.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81,300
    • -1.93%
    • 체인링크
    • 11,390
    • -2.48%
    • 샌드박스
    • 1,712
    • -3.7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