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소, 파산 위기 코인 대출 플랫폼 볼드 인수 추진

입력 2022-07-06 06:49

▲볼드 홈페이지
▲볼드 홈페이지

가상자산 대출 플랫폼 넥소(Nexo)가 고객의 코인 인출을 중단한 싱가포르의 가상자산 대출업체 볼드(Vauld)의 인수를 추진한다.

5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과 경제매체 CNBC는 넥소가 볼드에 대한 인수 가능성을 탐색할 60일간의 배타적 협상 기간을 보장하는 약정서를 볼드와 체결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인수는 전면 주식 지급 거래로 이뤄지며, 인수가 성사될 경우 넥소는 볼드를 구조조정하고 인도와 동남아시아 시장에서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볼드는 4일 가상자산 인출과 거래, 예치를 중단한다고 밝힌 바 있다. 가상자산 시장 상황이 악화하면서 지난달 12일 이후 1억9770만 달러(약 2561억 원) 규모의 가상자산 인출 요구 사태가 발생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인력 감축 등 구조조정과 함께 싱가포르 법원에 모라토리엄(채무 지급유예)을 신청할 방침이며, 긴급자금 수혈을 위해 잠재적 투자자들과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볼드는 미국 최대 가상자산 거래소 코인베이스, 실리콘밸리의 억만장자 투자자 피터 틸 등으로부터 투자를 받은 바 있다.

넥소의 공동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 앤토니 트렌체프는 현 단계에서 가치평가액에 대해 말하기는 이르다면서도 거래가 성사될 것이란 데 희망적이라고 말했다.

트렌체프 CEO는 "자산실사를 시작했다"며 60일간 장부를 열어보고 허점이 있는지, 허점이 있다면 얼마나 큰지, 자산은 어디에 있는지 등 모든 것을 들여다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넥소는 앞서 자산 인출 동결을 선언한 또 다른 코인 대출업체 셀시어스에도 인수 제안을 한 바 있으나 거절당했다.

트렌체프 CEO는 현재의 가상자산 시장 상황을 일련의 뱅크런(대규모 예금 인출 요구 사태)으로 여러 은행이 문을 닫고 연방준비제도(Fed)가 창설된 계기가 된 '1907년 공황'에 비유했다.

그는 "통폐합과 인수·합병의 시기를 보게 될 것"이라며 "그 뒤에는 수는 적지만 더 나은 사업 관행을 지닌 더 강력한 (가상화폐) 회사들만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코인 시장은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업체의 인수합병(M&A)이 활발히 진행 중이다.

가상화폐 거래소 FTX는 코인 가격 폭락 사태로 유동성 위기에 처한 코인 대출 업체 블록파이를 인수할 수 있는 권한을 확보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2일(현지시간) FTX가 2억4000만 달러(3115억 원) 가격 내에서 회사를 사들일 수 있는 권한을 담은 옵션 계약을 블록파이와 체결했다고 보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요즘, 이거] “TV보다 낫네”...유튜브는 ‘개그맨 전성시대’
  • 한국에만 있는 ‘Banjiha(반지하)’?…진짜 없어질 수 있을까
  • 尹대통령 “추석 전 수해복구 완료하라”… ‘비상경제민생대책’ 재정·세제·금융 총망라
  • 영월 문개실마을 3일째 고립…폭우 때마다 반복
  • “보라를 보라”…美 뉴욕 타임스퀘어 물들인 ‘플립4 X BTS’
  • [갤럭시 언팩 2022] “아이폰 유저들도 솔깃”…편견 깬 갤럭시 Z 플립4
  • 중부 집중호우로 19명 사망·실종…이재민 1200명 발생
  • 손흥민, 첼시 상대로 첫 골 사냥 나선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096,000
    • +2.04%
    • 이더리움
    • 2,504,000
    • +3.64%
    • 비트코인 캐시
    • 190,900
    • +2.3%
    • 리플
    • 502.5
    • +0.9%
    • 위믹스
    • 3,675
    • +0.93%
    • 에이다
    • 707.7
    • +0.77%
    • 이오스
    • 1,746
    • +5.12%
    • 트론
    • 93.56
    • +1.11%
    • 스텔라루멘
    • 166.7
    • +1.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750
    • +1.22%
    • 체인링크
    • 11,910
    • -1.98%
    • 샌드박스
    • 1,761
    • +0.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