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청 여성 공무원, 동료가 휘두른 흉기에 사망

입력 2022-07-05 13:59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안동시에 근무하는 50대 여성 공무원이 동료 직원에 의해 사망했다.

안동시와 안동경찰서 등에 따르면 5일 오전 8시 56분경 안동시 명륜동 안동시청 주차타워 2층에서 50대 여성 공무원 A 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다른 직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심정지 상태였던 A 씨는 119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A 씨는 흉기에 복부를 찔려 크게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는 시청 산하기관에서 근무하는 40대 직원으로, 범행 직후 경찰에 자수했다.

사건 발생 직전 A 씨는 “누군가 흉기를 들고 위협하고 있다”며 112 신고를 했으나 경찰이 현장에 도착한 때에는 이미 A 씨는 쓰러져 있었다.

경찰은 용의자가 범행에 사용한 흉기를 확보한 뒤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용의자는 별다른 진술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830,000
    • +0.13%
    • 이더리움
    • 2,631,000
    • -0.64%
    • 비트코인 캐시
    • 188,200
    • -1.57%
    • 리플
    • 505.8
    • -0.45%
    • 위믹스
    • 3,624
    • +0%
    • 에이다
    • 767.6
    • -1.75%
    • 이오스
    • 1,773
    • -1.83%
    • 트론
    • 94.58
    • +1.48%
    • 스텔라루멘
    • 169.6
    • +0.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84,150
    • -0.12%
    • 체인링크
    • 11,860
    • -1.98%
    • 샌드박스
    • 1,825
    • +1.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