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보다 골목상권 더 위협”…전여옥, 이효리·이상순 카페 개업 비판

입력 2022-07-04 08:43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전여옥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이효리·이상순 부부의 제주 카페 개업을 공개 저격했다.

전 전 의원은 3일 페이스북에 “인구 60만 즈음한 제주에 9시 오픈하자마자 100m 줄서기. 결국 커피 재료가 다 떨어져 영업종료를 12분 만에 써 붙였다더라. 그런데 전 ‘아니 왜 이분들이 커피숍을 하나?’ 싶었다”고 썼다.

“이효리·이상순 부부에게 커피숍 오픈은 ‘방송’과 ‘음악’에 곁들인 ‘커피사랑’ 취미 생활 같다”며 “그러나 대부분의 커피숍 주인에게는 피말리는 ‘생계현장’”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한때 재벌 딸들이 ‘빵집’을 열자 사회적 비난이 쏟아졌다. ‘재벌 딸이 골목 빵집 상권까지 위협해?’ 결국 재벌 딸들은 빵집 문을 닫았다”면서 “이효리씨나 이상순씨 ‘재벌 자제분’ 못지않다. 아니 더 낫다. 움베르토 에코는 ‘이 시대 왕족 귀족은 연예인’이라고 했다”고 지적했다.

전 전 의원은 “전 이들이 재벌 딸들보다 사회적 영향력도 더 큰 ‘공인’이라고 생각한다”며 “이상순씨, 이효리씨 꼭 커피숍 해야 됩니까?”라고 되물었다.

앞서 기타리스트 이상순이 카페를 개업한 지 이틀만에 사과문을 올렸다.

2일 이상순이 운영 중인 카페는 인스타그램에 “오늘 정말 많은 분이 찾아주셨습니다. 더운 날씨에 오랫동안 기다려주신 분들, 재료가 소진돼 더 손님을 받지 못해 돌아가신 분들 너무 감사드리고 죄송하다”라고 적혔다.

이어 “이대로 영업하기에는 근처 주민분들께 불편함을 끼칠 것 같아 당분간은 예약제로 운영해야 할 것 같다는 결론을 내렸다”라며 “너른 양해 바라며 우선 7월 3일 일요일은 재정비를 위해 쉬어가겠다. 예약제 시스템이 도입되면 공지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죄송하고,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최근 소셜미디어에는 이상순이 제주 구좌읍에 카페를 개업했다는 내용의 게시물이 다수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카페를 운영하는 이상순과 이효리의 모습이 담긴 사진과 방문기가 담겼다. 입소문이 나면서 카페 앞엔 대기 줄이 100m가량 이어질 정도로 일대가 마비됐다고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8·16대책] 1기 신도시 2024년 마스터플랜 수립…2·3기 신도시 정주 환경 개선
  • 윤석열정부 첫 검찰총장 후보에 여환섭·김후곤·이두봉·이원석
  • [유리지갑] “아이스커피 싸게 먹는 법”...고물가 시대 물가 절약법
  • [인포그래픽] ‘아·아’ 한잔 5000원 시대...프랜차이즈 커피값 비교하기
  • 말로 흥한 정치인, 말로 망한다?…막말의 정치학
  • ‘한화 3세’ 김동관 상반기 보수 30억…경영능력 몸값으로 증명
  • 고용보험료 지원대상, '모든 소상공인'으로 확대...최대 5년간 20~50% 지원
  • 비트코인, 약세 전환에도 '희망론' 고개…“초대형 기관 투자로 장기 투자 낙관”
  • 오늘의 상승종목

  • 08.1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141,000
    • -0.73%
    • 이더리움
    • 2,522,000
    • -1.18%
    • 비트코인 캐시
    • 183,900
    • -0.49%
    • 리플
    • 503
    • +0.2%
    • 위믹스
    • 3,566
    • +0.17%
    • 에이다
    • 753
    • +0.74%
    • 이오스
    • 1,815
    • +6.08%
    • 트론
    • 93.52
    • +0.68%
    • 스텔라루멘
    • 163.7
    • -1.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81,550
    • -1.51%
    • 체인링크
    • 11,410
    • -2.23%
    • 샌드박스
    • 1,716
    • -3.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