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종이의 집’, 이틀 연속 세계 3위…평가는 엇갈려

입력 2022-06-27 09:45

▲사진제공=넷플릭스
▲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 새 오리지널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이 이틀 연속 글로벌 순위 3위에 올랐다.

OTT(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순위 집계 사이트 플릭스패트롤에 따르면,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25일에 이어 26일까지 전 세계 넷플릭스 TV쇼 부문 3위를 차지했다.

전날 5개국에서 1위에 랭크됐던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더 많은 나라에서 차트 정상을 차지했다. 한국을 비롯해 홍콩, 인도네시아, 일본, 말레이시아, 모로코, 필리핀, 싱가포르, 대만, 태국, 베트남 등 11개 국가에서 1위에 올랐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통일을 앞둔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및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벌이는 사상 초유의 인질 강도극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전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끌었던 동명의 스페인 시리즈를 원작으로 한다. 드라마 ‘보이스’ ‘손 더 게스트’의 김홍선 감독이 연출을, 드라마 ‘개와 늑대의 시간’ ‘괴이’의 류용재 작가가 각본을 맡았다.

평가는 엇갈리고 있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이 원작과 내용이 거의 일치한다는 면에서 실망스럽다는 반응이 있는 반면, “‘오징어 게임’ 분위기가 있었다”, “리메이크도 꽤 괜찮은 편” 등의 호평도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660,000
    • +0.25%
    • 이더리움
    • 2,639,000
    • -0.19%
    • 비트코인 캐시
    • 190,900
    • -0.62%
    • 리플
    • 509.8
    • +0.75%
    • 위믹스
    • 3,633
    • +0.14%
    • 에이다
    • 769.2
    • +3.65%
    • 이오스
    • 1,788
    • -0.17%
    • 트론
    • 94.63
    • +1.7%
    • 스텔라루멘
    • 169.9
    • +0.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900
    • -1.24%
    • 체인링크
    • 11,970
    • -1.8%
    • 샌드박스
    • 1,825
    • +2.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