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사업 부활 신호탄에 건설업계 ‘화색’

입력 2022-06-27 05:00
본 기사는 (2022-06-26 17:00)에 Channel5를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탈원전 백지화…건설사, 원전산업 시동
대형 원전·SMR 등 미래 먹거리 준비
“정부 공언보다 추진계획 설립 중요”

▲윤석열 정부의 친원전 정책 밑그림이 공개되면서 원전산업 핵심 원천 기술을 보유한 건설사들의 행보가 바빠지고 있다. 우리나라가 수출한 아랍에미리트 바라카 원전. (사진제공=현대건설)
▲윤석열 정부의 친원전 정책 밑그림이 공개되면서 원전산업 핵심 원천 기술을 보유한 건설사들의 행보가 바빠지고 있다. 우리나라가 수출한 아랍에미리트 바라카 원전. (사진제공=현대건설)
윤석열 정부의 친원전 정책 밑그림이 공개되면서 원전산업 핵심 원천 기술을 보유한 건설사들의 행보가 바빠지고 있다. 탈원전 기조로 일감 절벽에 직면했던 원전 산업 생태계가 대대적인 개편과 함께 원전 수출까지 급류를 탈 수 있을지 주목된다.

26일 이투데이 취재 결과, 윤 대통령은 22일 경남 창원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력 공장을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원전 협력업체들과 간담회를 했다.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력 공장은 국내에서 유일한 원전 주기기 제작장으로 신한울 3·4호기용 원자로와 증기발생기 등 원전 주기기 주단(鑄鍛) 소재들이 보관돼 있다.

정부는 이날 간담회에서 원전산업 협력업체 지원대책과 중소기업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지원방안은 △올해 원전협력업체에 925억 원 규모 긴급 일감 발주 △2025년까지 총 1조 원 이상 일감 신규 발주 △국가별 맞춤형 수주 전략 지원 및 일감 연속성 강화 △총 3800억 원 규모 금융 지원 및 6700억 원 규모의 기술 투자 등이다.

아울러 민관이 참여하는 원전 수출 컨트롤타워인 ‘원전수출전략추진단’을 다음 달 발족하고, 주요 수출 전략국을 거점 공관으로 지정해 전담관을 파견하기로 했다.

건설업계, 원전산업 드라이브…SMR 선점 시동

정부의 원전산업 장려 약속에 삼성물산·현대건설·대우건설 등 원전 기술을 보유한 건설사들도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채비에 나섰다.

현대건설은 지난달 24일 미국 웨스팅하우스(Westinghouse)와 대형 원전(모델명 AP1000)의 글로벌 사업 공동참여를 위한 전략적 협약을 체결했다. AP1000 모델은 개량형 가압경수로 노형으로 미국, 유럽 및 아시아의 여러 국가에서 라이선스를 받은 3세대+ 원자로 기술이다. 원전 건설 단가를 높이는 부품, 파이프, 케이블의 개수를 줄여 경제성을 확보하는 동시에 피동형 안전 시스템을 적용했다.

차세대 원전 사업의 핵심으로 주목받는 소형모듈원전(SMR) 분야에선 미국 홀텍인터내셔널과 손을 잡았다. 현재 개발 중인 SMR-160 모델은 160MW(메가와트)급 경수로형 소형 원전으로 사막이나 극지에도 배치할 수 있다.

삼성물산은 미국 뉴스케일파워(NuScale Power)와 손잡고 글로벌 SMR 사업을 본격화한다. 오세철 삼성물산 건설부문 대표는 지난달 9일 존 홉킨스 뉴스케일파워 대표와 만나 ‘글로벌 SMR사업 공동 진출과 시장 확대’를 위한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국내외 총 10기에 이르는 원자력 발전 시공 경험을 바탕으로 동유럽 SMR 프로젝트에도 전략적 파트너로서 협력할 계획이다.

대우건설은 이르면 올해 말 체코 원전 사업 입찰에 ‘팀 코리아’의 일원으로 참여해 해외 원전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 프랑스 3파전으로 경쟁하게 될 체코 원전 사업은 두코바니 지역에 1000~1200MW급 원전 1기를 건설하는 프로젝트로 사업비만 8조 원 규모다.

업계 “정부 공언보다 추진계획 설립 중요”

업계에서는 무너져 가는 원전 생태계를 복원하기 위해 정부의 백 마디 말보다 실효성 있는 대책이 중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임채영 한국원자력연구원 혁신원자력시스템연구소장은 “기술을 실증할 기업의 참여와 정부의 지원이 담보돼야 시장 주도권을 잡을 수 있다”며 “궁극적으로 다양한 형태의 원자로 시설을 심사할 수 있는 기술포용적·중립적 규제체계 수립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요즘, 이거] “TV보다 낫네”...유튜브는 ‘개그맨 전성시대’
  • 한국에만 있는 ‘Banjiha(반지하)’?…진짜 없어질 수 있을까
  • 尹대통령 “추석 전 수해복구 완료하라”… ‘비상경제민생대책’ 재정·세제·금융 총망라
  • 영월 문개실마을 3일째 고립…폭우 때마다 반복
  • “보라를 보라”…美 뉴욕 타임스퀘어 물들인 ‘플립4 X BTS’
  • [갤럭시 언팩 2022] “아이폰 유저들도 솔깃”…편견 깬 갤럭시 Z 플립4
  • 중부 집중호우로 19명 사망·실종…이재민 1200명 발생
  • 손흥민, 첼시 상대로 첫 골 사냥 나선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072,000
    • +2.1%
    • 이더리움
    • 2,502,000
    • +3.73%
    • 비트코인 캐시
    • 191,400
    • +2.79%
    • 리플
    • 502.3
    • +0.92%
    • 위믹스
    • 3,672
    • +0.85%
    • 에이다
    • 708.7
    • +1.08%
    • 이오스
    • 1,745
    • +5.06%
    • 트론
    • 93.61
    • +1.22%
    • 스텔라루멘
    • 166.5
    • +0.91%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900
    • +1.41%
    • 체인링크
    • 11,910
    • -2.14%
    • 샌드박스
    • 1,76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