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에어택시 기업 '조비', 상업화 첫 승인 받아

입력 2022-05-27 15:12

2024년 사업 개시가 목표
사업 현실화까지는 형식‧생산 인증 더 남아

▲우버가 개발 중이던 비행택시 이미지. 사진제공 우버
▲우버가 개발 중이던 비행택시 이미지. 사진제공 우버

미국 에어택시 기업 조비에비에이션(조비)이 미국 연방항공청(FAA)으로부터 에어택시 상업화를 위한 첫 번째 승인을 받았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조비는 이날 FAA로부터 ‘135 항공운송업자 인증(Part 135 Air Carrier Certificate)’을 받아 공식적으로 에어택시의 상업적 운영을 허가받았다고 밝혔다.

다만 실제로 서비스를 시작하기 전에 형식 인증과 생산 인증의 2가지 인증을 더 거쳐야 한다. 형식 인증에서는 서비스에 사용될 항공기가 FAA의 디자인‧안전 규격을 준수했는지를 점검받게 되고, 마지막으로 생산 인증을 받으면 항공기 제조를 시작할 수 있다.

이번 135 항공운송업자 인증은 예상보다 빠른 승인으로 조비는 당초 2022년 하반기에 인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봤다.

조비가 에어택시 사업에 활용할 전기 수직이착륙기(eVTOL)는 조종석을 포함한 5개의 좌석이 있고, 최대 시속은 321.87㎞(200mph)다. 한 번의 배터리 충전으로 약 241㎞ 이동할 수 있으며 조비의 설명에 따르면 기존 항공기보다 100배 더 조용하다.

조비는 2024년 에어택시 서비스를 시작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많은 eVTOL 기업들이 FAA 승인을 기다리고 있지만 일부 전문가들은 대체적으로 5년 이상 걸릴 것으로 전망한다. 조비도 FAA가 eVTOL 인증에 접근하는 방식을 극적으로 수정한 뒤 인증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조비가 FAA 승인을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개장 전 거래에서 주가가 10% 가까이 올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신림동 발달장애 가족 사망사고 현장 찾아 “도림천 범람 직격, 後관리 문제”
  • 폭우에 강남 도로서 고립된 여성 운전자…용감한 시민이 구조
  • 외제차도 속수무책…강남 일대, 버려진 차들로 지뢰밭
  • 수도권 폭우로 8명 사망·6명 실종…이재민 391명 발생
  • 벌써 ‘정점 예상치’ 근접…비수도권 위험도 15주 만에 '높음' 상향
  • 스타벅스, 서머 캐리백 대체품으로 '데스크 모듈' 선정
  • 신규 확진자 15만 명 육박…위중증 하루 새 40명 증가
  • 비트코인, 상승세 지속…“2만5000달러 돌파시 강세 모멘텀”
  • 오늘의 상승종목

  • 08.09 15:2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562,000
    • +0.71%
    • 이더리움
    • 2,350,000
    • +2.71%
    • 비트코인 캐시
    • 189,600
    • -0.11%
    • 리플
    • 498.4
    • -0.46%
    • 위믹스
    • 3,699
    • +2.69%
    • 에이다
    • 706.5
    • -1.34%
    • 이오스
    • 1,654
    • -0.9%
    • 트론
    • 93.15
    • +0.29%
    • 스텔라루멘
    • 168.5
    • +0.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450
    • -0.06%
    • 체인링크
    • 11,410
    • +2.42%
    • 샌드박스
    • 1,808
    • -0.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