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스포츠가 최고 복지…체육인들 자부심 되찾겠다"

입력 2022-01-25 17:00

"스포츠계 공정과 상식 바로 세우겠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5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체육인대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5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체육인대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스포츠를 최고의 복지라고 치켜세우며 체육인들의 자부심을 되찾겠다고 약속했다.

윤 후보는 2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 체육인대회에서 축사를 통해 "전문체육과 생활체육을 편 가르지 않고 스포츠계에 공정과 상식을 바로 세워 체육인들의 자부심을 되찾겠다"고 밝혔다.

그는 "스포츠가 최고의 복지라는 철학으로 뒷받침해야 한다"며 "스포츠 발전은 전문체육인의 기여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스포츠에 재능있는 인재들이 스포츠로 꿈을 이루고 자긍심을 가지도록 뒷받침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선수 시절 마음 편히 운동에 매진하고 은퇴 후에는 지도자 또는 전문가 등 안정적 일자리를 통해 국민체육발전에 기여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부연했다.

윤 후보는 또 "실업팀 운영지원을 확대해 전문체육을 활성화하고 체육인 공제를 통해 100만 체육인들에게 더 나은 삶을 보장해야 한다"며 "무엇보다 이 모든 정책을 성공적으로 실천하기 위해서는 국가 체육사업에 많은 예산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도 반드시 선진국과 같이 유년시절부터 스포츠에 친숙하도록 사회적 여건을 마련해야 한다"며 "장애인과 노인 등 사회적 약자와 취약계층 활동에도 관심 갖고 스포츠 활동 참여 기회를 확대해서 건강 불평등을 해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주장한 체육 관련 부처 통합에 관해서도 비슷한 의견을 내놓았다. 그는 "문체부, 교육부, 보건복지부 등 여러 부처로 나뉜 스포츠 관련 업무에 비효율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방안도 검토돼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문재인 정부의 스포츠 혁신위원회와 관련해서도 "재검토할 것"이라며 "체육계 현실에 반하는 일방적, 무리한 정책으로 체육인의 명예를 실추시키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윤 후보는 "스포츠는 대한민국의 역사와 함께했다. 역사의 고비마다 국민께 감동과 희망을 줬다"며 " 이제는 스포츠 강국을 넘어온 국민이 함께하는 새로운 체육 선진국으로 나아가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문체육의 발전과 함께 국민의 건강한 삶을 위한 기초 기반으로서의 스포츠가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생활체육 발전시키려는 노력도 필요하다"며 "모든 국민이 자유롭게 스포츠 즐길 수 있도록 스포츠 권을 보장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했다.

앞서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스포츠 관련 공약 여섯 가지를 발표하기도 했다. △국민건강보험료 환급 △은퇴 체육인 기본생활 보장 △실내체육시설 이용료 소득공제 △국민체육진흥기금 체육계 사용 확대 △유·청소년 체육활동 지원 △사회적 약자와 취약계층 체육활동 지원 등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099,000
    • -0.65%
    • 이더리움
    • 2,289,000
    • -0.78%
    • 비트코인 캐시
    • 227,700
    • -1.3%
    • 리플
    • 492.8
    • -2.42%
    • 라이트코인
    • 81,250
    • -0.06%
    • 에이다
    • 591.3
    • -1.63%
    • 이오스
    • 1,601
    • -0.19%
    • 트론
    • 104.7
    • -0.85%
    • 스텔라루멘
    • 157.5
    • -0.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600
    • +0.56%
    • 체인링크
    • 8,325
    • -1.65%
    • 샌드박스
    • 1,670
    • -2.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