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인수합병 상장사 141개…16.5% 늘었다

입력 2022-01-25 11:31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예탁결제원)

지난해 141곳의 상장회사가 인수합병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가증권·코스닥시장 모두 전년보다 증가했다.

25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상장법인 중 인수합병을 마쳤거나 진행 중인 회사는 141곳으로 집계됐다. 전년(121곳) 대비 16.5% 늘어난 것이다.

시장별로는 유가증권시장이 53곳, 코스닥시장이 88곳이었다. 사유별로 보면 합병(126곳), 주식교환 및 이전(10곳), 영업양수 및 양도(5곳) 등의 순이었다.

상장법인이 예탁결제원을 통해 주주에게 지급한 주식매수청구대금은 8274억 원을 기록했다. 전년(976억 원) 대비 747.7% 뛰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1698억 원이, 코스닥시장에서 6576억 원이 지급됐다.

주식매수청구권은 합병, 영업양수 및 양도 등 중대한 의안이 이사회에서 결의되었을 때 반대했던 주주들에게 소유 주식을 회사에 매수 청구할 수 있는 권리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티와이홀딩스가 970억 원으로 가장 많은 합병대금을 지급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SK머티리얼즈가 5712억9000만 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812,000
    • +2.14%
    • 이더리움
    • 1,512,000
    • +1.48%
    • 비트코인 캐시
    • 138,900
    • -1.63%
    • 리플
    • 429.7
    • +0.44%
    • 위믹스
    • 3,416
    • -1.21%
    • 에이다
    • 602.7
    • -1.05%
    • 이오스
    • 1,292
    • +0.7%
    • 트론
    • 90.11
    • +2.65%
    • 스텔라루멘
    • 143.2
    • -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600
    • -1.58%
    • 체인링크
    • 8,395
    • +0.84%
    • 샌드박스
    • 1,573
    • -0.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