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운드리 공격적 투자하는 인텔…글로벌 시장 경쟁 격화

입력 2022-01-23 11:16

인텔, 24조 규모 반도체 제조공장 투자 발표

▲미국 나스닥시장에서 인텔 회사 로고가 보인다.  (AP뉴시스)
▲미국 나스닥시장에서 인텔 회사 로고가 보인다. (AP뉴시스)

글로벌 반도체 위탁생산 시장의 패권 경쟁이 심화하고 있다. 최근 인텔이 공격적인 투자를 잇달아 발표하면서 점유율 2위인 삼성전자가 위협을 받는 모양새다.

23일 반도체 업계와 외신 등에 따르면 인텔은 21일(현지 시각) 미국 오하이오주에 반도체 제조공장을 짓는다고 발표했다. 투자 규모는 200억 달러(약 24조 원)다.

인텔은 약 1000에이커(약 122만 평) 부지에 첨단 반도체 공장 두 개를 세운다. 올해 착공해 2025년 양산하는 것이 목표다.

부지는 총 8개의 공장을 수용할 수 있는 크기다. 앞으로 10년간 투자 규모를 1000억 달러로 늘릴 수 있다고 인텔은 밝혔다.

인텔은 지난해 9월에도 애리조나주에 2개의 공장을 착공하는 등 공격적인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반도체 부족 사태에 대응하고 차세대 혁신 제품과 파운드리 서비스를 선제적으로 제공하기 위한 움직임이다.

앞서 19일에도 인텔은 2025년부터 적용할 인텔 1.8나노 공정을 위해 네덜란드 ASML의 차세대 극자외선(EUV) 노광장비 도입 계약을 맺었다. TSMC와 삼성전자보다 앞서 인텔이 가장 먼저 최신 장비를 확보한 것이다.

업계에서는 최근 인텔의 공격적인 투자로 글로벌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시장이 장기적으로 TSMC와 삼성전자, 인텔 등의 ‘3강 체제’로 재편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지난해 3분기 기준 글로벌 파운드리 시장 점유율은 TSMC가 53.1%로 압도적인 1위이며, 삼성이 17.1%로 2위다. 대만의 UMC와 미국의 글로벌파운드리가 각각 7.3%와 6.1%, 중국의 SMIC가 5.0%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물론 당장 기술력 면에서는 차이가 크다. TSMC와 삼성전자의 첨단 미세 공정 기술 경쟁이 5나노에 이어 3나노까지 이어졌지만 인텔은 기술적 문제로 7나노에서 멈춘 상태다.

TSMC와 삼성전자도 공격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TSMC는 미국 애리조나주에 120억 달러 규모의 반도체 공장을 짓고 있다. 일본에서도 조만간 70억 달러 규모의 공장을 짓는다. 올해는 사상 최대 규모인 400억∼440억 달러 규모의 설비투자를 집행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도 2030년까지 시스템 반도체 1위 달성을 위해 올해 상반기에 미국 텍사스주 테일러 시에 20조 원 규모의 파운드리 2공장을 착공한다. 2024년 하반기 양산이 목표다. 경기 평택캠퍼스의 세 번째 반도체 생산설비 'P3' 공장 완공과 네 번째 생산설비 'P4' 착공도 예정돼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963,000
    • +0.01%
    • 이더리움
    • 2,456,000
    • -2.81%
    • 비트코인 캐시
    • 238,700
    • -3.32%
    • 리플
    • 510.9
    • -1.75%
    • 라이트코인
    • 84,500
    • -5%
    • 에이다
    • 642.2
    • -3.14%
    • 이오스
    • 1,657
    • -3.1%
    • 트론
    • 104.7
    • +0.77%
    • 스텔라루멘
    • 164.9
    • -1.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5,100
    • -3.56%
    • 체인링크
    • 8,685
    • -5.13%
    • 샌드박스
    • 1,796
    • +9.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