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TV토론 제외에 "설날 밥상에서 내 이름 나오는 게 두려운 자들"

입력 2022-01-20 11:04

"방송사 의향 바꿔…거대 양당의 압박과 압력 때문"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3차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3차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자신을 제외한 거대 양당의 TV토론 진행에 연일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안 후보는 20일 오전 국회에서 진행한 국민의당 중앙선대위회의에서 "양당의 토론 담합은 민주주의에 반하고 민심에 반하고 기존 사례에도 반하는 삼합 담합"이라며 "불공정 토론, 독과점 토론, 비호감 토론의 삼합 토론이기도 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애초 2개의 지상파 방송사가 우리 국민의당에 4당 합동 토론 참여를 요청한 적이 있다"며 "SBS는 작년 12월 15일, KBS는 올해 1월 6일에 이미 이런 의향을 담은 이메일을 보내왔다. 이런 입장이었던 방송사들이 양당만의 합동 토론으로 주관하겠다고 입장을 바꾼 것은 방송사의 모순된 결정을 탓하기 이전에 누가 봐도 거대 양당의 압박과 압력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안 후보는 "기득권 양당의 담합은 설 연휴 정치 밥상을 자신들이 독점하고, 두 가지 메뉴만 국민이 이야기 나누도록 머리에 주입하겠다는 것"이라며 "한마디로 국민의 알 권리와 선택권을 자신들에게만 집중되게 철저하게 차단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기득권 양당이 담합해서 안철수를 TV토론 화면에서 지우는 일이 발생하더라도 국민의 마음속에서 안철수를 지을 수는 없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아울러 안 후보는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을 향해 "설날 밥상에서 안철수의 이름이 나오는 것이 두려운 자들, 민족의 명절인 설날 밥상을 독차지하겠다는 사람들이야말로 민주주의와 민심의 적"이라고 일갈했다. 이어 "국민 여러분께서 안철수의 태풍을 찻잔 속의 태풍이 아니라 기득권 양당이 서로 적폐 교대하면서 국민의 이익을 빼앗는 짓을 쓸어버리는 국민혁명의 태풍으로 만들어 주시라"며 "확실하게 대한민국 기득권 정치판 뒤집어엎어 버리겠다"고 다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257,000
    • -1.57%
    • 이더리움
    • 2,318,000
    • -7.13%
    • 비트코인 캐시
    • 229,300
    • -5.72%
    • 리플
    • 497
    • -2.2%
    • 라이트코인
    • 80,250
    • -8.55%
    • 에이다
    • 621.3
    • -4.75%
    • 이오스
    • 1,578
    • -6.35%
    • 트론
    • 102.3
    • -0.29%
    • 스텔라루멘
    • 158.6
    • -4.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500
    • -5.23%
    • 체인링크
    • 8,230
    • -8.04%
    • 샌드박스
    • 1,714
    • +7.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