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통기획’ 재개발 후보지 21곳 선정…강남구는 제외

입력 2021-12-28 10:30

2023년부터 정비구역 순차 지정
총 2만5000가구 주택 공급 전망

(그래픽=신미영 기자 win8226@)
(그래픽=신미영 기자 win8226@)

서울시가 신속통합기획(신통기획) 적용 민간재개발 후보지 21곳을 선정해 28일 발표했다. 후보지 선정 기대감이 컸던 강남구는 최종 탈락했다.

서울시는 27일 민간재개발 후보지 선정위원회를 열고 신통기획 대상지 21곳을 선정했다고 이날 밝혔다.

후보지로 선정된 21곳은 주로 강북권에 집중됐다. 후보지는 △종로구 창신동 23·숭인동 56 △용산구 청파2구역 △성동구 마장동 382 △동대문구 청량리동 19 △중랑구 면목동 69-14 △성북구 하월곡동 70-1 △강북구 수유동 170 △도봉구 쌍문동 724 △노원구 상계5동 △은평구 불광동 600 △서대문구 홍은동 8-400 △마포구 공덕동 A △양천구 신월7동 1구역 △강서구 방화2구역 △구로구 가리봉2구역 △금천구 시흥동 810 △영등포구 당산동6가 △동작구 상도14구역 △관악구 신림7구역 등이다. 강남지역에선 △송파구 마천5구역 △강동구 천호A1-2구역이 선정됐다.

서울시는 앞으로 해당 지역에 신통기획을 적용한다. 신통기획은 서울시가 정비계획 수립단계에서 공공성과 사업성 간 균형을 이룬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신속한 사업추진을 돕는 공공의 민간정비사업 지원 프로그램이다. 기존 5년 이상 걸리는 구역지정 기간을 2년 이내로 대폭 줄일 수 있다. 구역지정 이후에도 건축과 교통, 환경 등을 통합 심의해 신속한 사업 추진을 할 수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2015년부터 서울시내 신규 재개발 구역지정이 단 한 건도 없을 정도로 주택공급 기대물량이 억제돼왔다”며 “이번에 선정된 후보지를 주택공급 문제를 해결할 마중물로 삼아 중·장기적인 주택수급 안정을 도모할 것”이라고 했다.

다만 서울시는 강남구와 중구, 광진구에선 후보지를 선정하지 않았다. 서울시는 “자치구별 1곳 선정을 원칙으로 삼았지만 지구단위계획 정합성에 맞지 않거나 현금청산자, 공모반대 등 주민 갈등으로 사업 실현가능성이 떨어진다고 판단한 곳은 제외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서울시는 해당 후보지역 총 125만㎡를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한다. 또 권리산정기준일 지정·고시 등 투기방지대책도 동시에 가동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5 15:14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674,000
    • +5.67%
    • 이더리움
    • 1,527,000
    • +9.79%
    • 비트코인 캐시
    • 141,000
    • +3.52%
    • 리플
    • 430
    • +2.92%
    • 위믹스
    • 3,480
    • +4.19%
    • 에이다
    • 613.1
    • +3.62%
    • 이오스
    • 1,295
    • +5.8%
    • 트론
    • 90.09
    • +3.43%
    • 스텔라루멘
    • 145.4
    • +2.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73,500
    • +6.44%
    • 체인링크
    • 8,520
    • +5.77%
    • 샌드박스
    • 1,576
    • +12.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