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왜곡 논란 ‘설강화’,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 제기

입력 2021-12-22 16:52

▲사진제공=JTBC
▲사진제공=JTBC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인 JTBC 토일드라마 ‘설강화’의 상영을 금지해 달라는 가처분 신청이 제기됐다.

세계시민선언은 22일 서울서부지방법원에 가처분 신청서를 내기 전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의 힘으로 군부독재를 타도한 역사를 가진 국가로 인식되는 한국에서 국가폭력을 미화하는 듯한 드라마가 방영되고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로 수출되기까지 하니 경악을 금치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설강화’는 수많은 민주화 인사를 고문하고 살해한 국가안전기획부(안기부) 직원을 우직한 열혈 공무원으로 묘사해 안기부를 적극적으로 미화하고, 간첩이 민주화 인사로 오해받는 장면을 삽입해 안기부가 민주항쟁을 탄압할 당시 ‘간첩 척결’을 내건 것을 옹호하는 듯한 태도를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어 “군부독재에 온몸으로 맞서던 이들에 대한 명백한 모독”이라며 “현재도 군부독재가 진행 중인 국가들에 자칫 자신들의 국가폭력 또한 미화될 수 있다는 시그널을 줄 수 있는 매우 위험천만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단체는 또 “역사적 경험을 겪지 못한 세대에 왜곡된 역사관을 가르치고 무작정 국가폭력 미화 행위까지 정당화하는 그릇된 가치관을 심어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설강화’는 1987년 서울을 배경으로 여자대학교 기숙사에 피투성이로 뛰어든 명문대생 수호와 그를 감추고 치료해준 여대생 영로의 사랑 이야기를 담았다.

지난 주말 방송된 1·2회에서는 영로가 간첩인 수호를 운동권 학생으로 오인해 기숙사에 숨겨주는 모습이 담겼는데, 이를 두고 민주화운동 폄훼 논란과 안기부 직원 미화 논란이 일었다.

‘설강화’ 방영을 중단시켜달라며 지난 20일 올라온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이날 현재까지 33만3000여 명이 동의했고, 드라마 광고·협찬도 다수 중단됐다.

논란이 커지자 JTBC는 전날 “‘설강화’는 권력자들에게 이용당하고 희생당했던 이들의 개인적인 서사를 보여주는 창작물”이라며 “‘역사 왜곡’과 ‘민주화 운동 폄훼’ 우려는 향후 드라마 전개 과정에서 대부분 오해가 해소될 것”이라고 입장을 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036,000
    • +1.68%
    • 이더리움
    • 2,551,000
    • +2.04%
    • 비트코인 캐시
    • 250,300
    • +3.13%
    • 리플
    • 535.9
    • +1.8%
    • 라이트코인
    • 90,400
    • +4.69%
    • 에이다
    • 688.3
    • +5.12%
    • 이오스
    • 1,694
    • +3.99%
    • 트론
    • 95.84
    • +1.2%
    • 스텔라루멘
    • 167.4
    • +2.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300
    • +0.72%
    • 체인링크
    • 9,105
    • +3.52%
    • 샌드박스
    • 1,700
    • +6.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