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는 되고 학원 안 돼"… 백신패스 논란에 민주당 "조정할 것"

입력 2021-12-09 13:44

(연합뉴스)
(연합뉴스)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정부가 내년 2월부터 12∼18세 청소년에게 학원·도서관·독서실에도 방역 패스를 적용하기로 한 것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는 상황에 대해 “당정이 이를 형평성 있게 조정해 나가겠다”고 9일 밝혔다.

박 정책위의장은 이날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청소년 방역 패스가 논란이 되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정책위의장은 “미접종자에 대한 인권침해, 이상 반응 불안감, 학교는 되고 학원은 안 되는 형평성 문제까지 모든 논란의 책임은 저희에게 있다”며 “당정이 더 열심히 설명드리고 마지막 한 분이 이해할 때까지 설득하며 노력하겠다. 더 열심히 설명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백신 접종의 실(失)보다 득(得)이 많다”고 강조했다. 그는 “12월 첫째 주 기준 7~12세 초등생 2470명, 13~15세 중학생 1222명이 확진됐다”며 “대부분이 백신 접종을 완료한 고3 확진자가 138명에 불과한 것을 보면 확실한 대비가 된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2주간 코로나 확진 12~17세 2990명 중에 99.9%인 2980명이 백신 미접종자인 것만 봐도 백신의 효과를 부인할 수 없다”며 “청소년 대상 백신은 이미 안전성이 확인됐고, 중대 이상반응 비율도 낮다”고 언급했다.

신현영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정책조정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학교와 사설 학원에 대한 형평성 관련해 사회적 논의가 부족했다”며 “당 차원에서 형평성 관련해 긴밀히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8 11:22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350,000
    • +2.93%
    • 이더리움
    • 2,935,000
    • +0.62%
    • 비트코인 캐시
    • 354,100
    • +2.94%
    • 리플
    • 742.5
    • +1.12%
    • 라이트코인
    • 130,800
    • +2.27%
    • 에이다
    • 1,277
    • +1.51%
    • 이오스
    • 2,719
    • +3.07%
    • 트론
    • 69.25
    • +3.13%
    • 스텔라루멘
    • 237
    • +1.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100
    • -0.18%
    • 체인링크
    • 18,480
    • +3.18%
    • 샌드박스
    • 4,141
    • +11.9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