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작도시’ 수애 “5년 만의 안방극장 복귀, 긴장 많이 돼”

입력 2021-12-08 15:44

▲사진제공=JTBC
▲사진제공=JTBC

배우 수애가 5년 만에 안방극장을 찾는 소감을 전했다.

8일 오후 JTBC 새 수목드라마 ‘공작도시‘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배우 수애, 김강우, 이이담, 이학주와 전창근 PD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공작도시‘는 대한민국 정재계를 쥐고 흔드는 성진그룹의 미술관을 배경으로, 가장 높은 자리에 오르고자 하는 여자들의 욕망을 담은 파격 미스터리 스릴러 드라마다. 누구나 가지고 있는 ’욕망‘이란 감정을 키워드로 날카로운 인간 통찰을 보여줌은 물론 인물들의 심경 변화를 섬세하게 짚어낼 예정이다.

수애는 KBS 2TV ‘우리집에 사는 남자’ 이후 5년 만에 ’공작도시‘로 안방극장 시청자들과 만난다. 그는 “오랜만의 드라마 촬영이라 긴장을 많이 했다. (처음에는) 촬영 전 8개월 동안 찍는다는 얘기를 듣고 ’너무 길다‘ 생각했다”며 “폭풍처럼 휘몰아치는 감정을 어떻게 유지할까 고민을 많이 했는데, 오히려 그게 장점이 되더라. 그 기간 동안 감정을 곱씹으며 여유 있게 컨디션을 조절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수애는 이번 작품에서 성진문화재단의 실장인 윤재희로 분한다. 성진그룹의 미술관 ‘스페이스 진’의 실무를 맡고 있는 성진가(家)의 둘째 며느리로, 오래된 연인을 버리고 성진가의 혼외자 정준혁(김강우)과 정략결혼을 했다. 그리고 남편을 대통령으로 만들기 위해 차기 검찰총장과 손을 잡고 성진가(家)와 전쟁을 시작한다.

‘공작도시’를 복귀작으로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상위 1%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지만 마냥 이질적이지 않다”며 “성공에 대한 욕망을 다루는 이야기라는 점이 공감이 됐다”고 설명했다.

’공작도시‘는 8일 밤 10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14:2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7,679,000
    • -5.39%
    • 이더리움
    • 3,514,000
    • -6.44%
    • 비트코인 캐시
    • 420,300
    • -5.76%
    • 리플
    • 854
    • -4.72%
    • 라이트코인
    • 153,200
    • -7.66%
    • 에이다
    • 1,507
    • -6.86%
    • 이오스
    • 3,152
    • -5.23%
    • 트론
    • 82.06
    • -0.41%
    • 스텔라루멘
    • 273.7
    • -7.8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4,800
    • -4.51%
    • 체인링크
    • 23,790
    • -9.2%
    • 샌드박스
    • 4,588
    • -10.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