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확진자 5266명ㆍ오미크론도 상륙…의료계 “하루 1만명 확진 가능성도…거리두기 강화 시급”

입력 2021-12-02 09:32 수정 2021-12-02 09:50

대륙에 상륙한 오미크론이 결국 한국도 뚫었다. 하루 확진자 수는 5000명을 넘어서고, 위중증 환자수도 700명 수준에 올라서는 코로나19 공포가 우리나라를 덮치고 있다.

◇ 오미크론 우리나라도 뚫었다...하루 확진자 5000명 시대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2차장 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전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면서 “12월의 첫날 확진자 수는 5000명대 초반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하루 확진자 수가 5000명대를 넘어선 것은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이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일 0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266명 발생하며, 또 다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코로나19 국내 유입 이후 이틀째 5000명대 확진자를 이어가고 있다. 전날(1일) 5123명 대비 143명이 증가했다. 전주(25일) 3937명에 비해서도 1329명 늘어난 수치다. 2주전(18일) 3292명 대비 1974명 증가했다.

위중증 환자는 733명으로 또 다시 역대 최다치를 기록했다. 전날 723명보다 10명이 증가해, 이틀째 700명선을 이어가게 됐다. 주간 일평균 위중증 환자 수는 663.4명으로 이는 전날 646.1명에 비해 17.3명 늘었다. 신규 사망자는 47명 발생했다. 한 주간 일 평균 사망자는 44명이다. 일주일간 305명이 숨졌다.

오미크론 확진자도 나왔다. 나이지리아를 방문하고 돌아온 40대 A씨 부부·지인 B씨 3명과 또 다른 나이지리아 방문자 2명 총 5명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나이지리아 입국 40대 부부는 모더나 접종 완료자로, 지난달 14∼23일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뒤 24일 귀국해 하루 뒤인 2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어 지인과 이들 부부의 아들도 확진을 받았다.

강원도 화천의 한 부대서는 코로나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전날 오후 5시 기준 화천 육군 모 부대에서 누적 58명의 확진자가 확인가 나왔다. 지난달 29일 휴가 복귀 전 검사를 받은 간부 1명이 이튿날인 30일 부대에서 첫 양성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추가 검사 결과 50여명이 무더기로 확진된 것이다. 58명 가운데 1차 접종만 받은 1명을 제외한 57명이 백신접종 완료 후 2주가 지나 확진된 돌파감염 사례로 파악됐다.

◇ 정부 “일상회복 2단계 시행 유보” vs 전문가 “거리두기 강화 필요”

정부는 지난달 29일 일상회복 2단계 시행을 유보하기로 하고, 재택치료와 추가접종을 확대하는 등의 특별방역대책을 4주간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 조치가 빠졌다고 지적하며 보다 강력한 대책을 주문하고 있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현재 5000명 수준에서 조만간 1만명도 돌파할 것으로 본다. 역대 코로나 사태 최대 위기”라고 정의하면서 “카페나 음식점 등 인원이나 시간 제한을 비롯해 기업들의 연말 모임 등을 최대한 줄여야 하고 일반인들도 따를 수 있는 강화된 방역지침을 내놓고, 입국제한과 시설 격리 등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기석 한림대성심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도 “방역패스 강화를 비롯해 사회적 거리두기의 강화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최원석 고려대 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일상 멈춤없이 코로나 확산을 콘트럴하기는 쉽지 않다”면서 “사회 전반에서는 고민해야할 부분이 많지만, 의료 대응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절실하다”고 봤다.

정부는 사회적 방역조치의 필요성과 수위, 구체적 방안 등에 대한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고 있으며, 이날 오전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방역의료분과 회의를 비대면으로 열어 의견을 듣고 다른 분과에서는 서면으로 위원들의 조언을 받아 중대본에 전달할 방침이다.

◇ “재택 치료 늘릴게 아니라 생활 치료 시설 확대 및 병상 확대 시급”

위중증 환자 수가 역대 최대를 기록하며 병상 확대에 대한 지적도 나왔다. 지난달 30일 기준 수도권(서울·경기·인천) 코로나19 중증 병상 가동률은 89.2%다. 서울은 345개 병상 중 313개가 사용돼 90.7% 가동률을 기록했고, 경기는 290개 병상 중 254개(87.6%), 인천은 79개 병상 중 70개(88.6%)가 들어찼다.

이런 가운데 지난달 29일 방역당국은 의료대응 체계를 모든 확진자가 집에서 치료받는 ‘재택치료’ 중심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재택치료는 당초 70세 미만의 무증상·경증 확진자 중 동의한 환자를 대상으로 실시됐는데, 최근 의료대응 체계가 한계에 부닥치자 이를 기본 원칙으로 바꿨다. 이에 따라 입원 치료는 특별한 요인이 있거나 주거환경이 감염에 취약한 경우, 보호자가 없는 소아·장애인·70세 이상 고령자 등 만 받을 수 있다.

천 교수는 “재택은 전세계 어디에도 없는 조치”라면서 “델타 변이는 중증도만 2%에 달해 하루 1000명이면 대략 20명이 중증환자다. 재택을 늘릴게 아니라 초기 치료가 가능한 생활 치료 시설을 확대하고, 기저질환 별로 가용할 병상을 확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 교수는 “현재 수도권 병원 가동률이 최대치에 달했다”면서 “정부는 병상을 효율적으로 운영할 계획을 마련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최 교수도 “재택 치료는 불가피한 선택일 수는 있지만 안전한 선택은 아니다. 환자가 늘어나는 상황에서 대응에는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다”면서 “환자를 줄이기 위한 근본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6 14:56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416,000
    • -1.03%
    • 이더리움
    • 1,492,000
    • -2.55%
    • 비트코인 캐시
    • 137,400
    • -2.9%
    • 리플
    • 426.8
    • -0.42%
    • 위믹스
    • 3,377
    • -3.1%
    • 에이다
    • 602.1
    • -2%
    • 이오스
    • 1,286
    • -0.85%
    • 트론
    • 89.45
    • -0.68%
    • 스텔라루멘
    • 142.2
    • -2.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150
    • -4.82%
    • 체인링크
    • 8,255
    • -3%
    • 샌드박스
    • 1,617
    • +2.4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