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B네트워크 코스닥 상장··· 대한민국 대표 글로벌 VC로 도약

입력 2021-11-29 14:19

KTB네트워크가 29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코스닥 시장 상장 후 전략과 비전을 밝혔다.

KTB네트워크는 1981년 설립된 한국기술개발주식회사를 전신으로 국내외 주요 기관들과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국내 벤처캐피탈 최초 해외시장에 진출하는 등 도전을 통해 성장해왔다.

주요기관과의 긴밀한 파트너십은 우량 펀드 결성 기반이 되어 높은 투자성과로 이어졌다. 그 결과 58개 펀드(청산 기준) 운용경험, 1조 3397억 원 규모 납입총액, 19.8%의 업계평균대비 높은 IRR로 KTB네트워크는 업계 최상위 벤처캐피탈로 평가받고 있다.

이 회사는 자사의 핵심경쟁력으로 크게 3가지 △검증된 스케일업(Scale-up) 투자전략 △글로벌 투자 경쟁력과 높은 성과 △우수한 맨파워를 꼽았다.

KTB네트워크는 성장잠재력이 높은 기업을 모색해 유니콘기업으로 성장시키는 스케일업 투자전략을 고수하고 있다. 이는 시리즈 A단계부터 D단계 투자까지 성장 가능성이 높은 기업을 단계별로 선별해 지속적인 대규모 후속투자와 경영컨설팅을 지원하며 수익성을 극대화한 전략이다. KTB네트워크의 스케일업 대표 투자 사례로는 비바리퍼블리카(토스)와 우아한형제들(배달의 민족)이 있다.

KTB네트워크는 업계최초로 해외 시장에 진출한 1세대 벤처캐피탈로 긴 업력만큼 다양한 해외투자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1988년 미국, 2006년 중국시장에 진출해 현지거점을 확보하고 있으며 기업발굴과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지금까지 미국시장에서는 65개 기업, 중국 등 아시아 지역에는 상해사무소를 통해 49개 기업에 투자해 AURIS, BERKELY LIGHTS, Xpeng, CARSGEN 등 다수의 우수성공사례를 기록한 바 있다. KTB네트워크는 미국과 중국은 물론, 인도와 동남아 시장까지 투자포트폴리오를 확대 중이다.

KTB네트워크는 올해 3분기 누적실적 기준 1043억 원의 영업수익을 기록하며 이미 지난해 한 해 동안 달성한 영업수익 670억 원을 크게 상회했다. 당기순이익은 631억에 달한다. 영업이익 부분은 2020년 기준 446억 원, 영업이익률 66.7%를 기록한 것과 비교해 2021년 3분기 누적기준 영업이익 774억 원, 영업이익률 74.2%를 기록하며 성장세를 보였다.

김창규 KTB네트워크 대표이사는 간담회에서 향후 국내와 해외로 나눈 투자전략 실행을 통해 벤처캐피탈 대장주가 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국내에서는 지금까지 증명한 펀드운용 성과와 구축된 주요 기관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신규 LP를 모집해 대규모 후속펀드를 결성할 계획이다. 중장기적 관점에서는 섹터전문 펀드, 프로젝트 펀드 등 펀드라인업 다각화 계획을 언급했다.

해외 시장에서는 기존에 진출한 미국과 중국 시장 확대 신규 국가 진출을 위해 해외 투자거점을 재정비할 예정이다. 특히 동남아와 인도시장 커버리지 확대를 계획하고 있으며 현지 VC와 파트너십 구축에 노력하고 있다. 실제 상장 이후 내년부터 대규모 해외펀드 결성에 적극 나설 전망이다.

김 대표는 “코스닥 상장을 통해 대한민국 대표 글로벌 벤처캐피탈로 도약할 것”이라며, “성장 가능성 높은 기업과 시장 투자를 통해 건강한 투자문화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14:1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7,491,000
    • -5.76%
    • 이더리움
    • 3,502,000
    • -6.84%
    • 비트코인 캐시
    • 419,000
    • -6.2%
    • 리플
    • 849.7
    • -5.14%
    • 라이트코인
    • 152,400
    • -8.19%
    • 에이다
    • 1,490
    • -7.97%
    • 이오스
    • 3,139
    • -5.59%
    • 트론
    • 81.6
    • -0.95%
    • 스텔라루멘
    • 271.9
    • -8.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3,900
    • -5.06%
    • 체인링크
    • 23,570
    • -10.21%
    • 샌드박스
    • 4,552
    • -10.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