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2회 청룡영화상’ 정재광X공승연, 신인상 수상…김혜수 “청룡은 잘하는 배우에게 준다”

입력 2021-11-26 21:10

▲정재광(위), 공승연 (출처=KBS2 '제42회 청룡영화상' 캡처)
▲정재광(위), 공승연 (출처=KBS2 '제42회 청룡영화상' 캡처)

배우 정재광과 공승연이 ‘청룡영화상’ 신인상을 수상했다.

26일 진행된 ‘제42회 청룡영화상’에서는 영화 ‘낫아웃’의 정재광과 ‘혼자 사는 사람들’ 공승연이 신인상을 수상했다.

이날 수상대에 오른 정재광은 “유명하지도 않은 저에게 상을 주신 이유는 제가 잘해서가 아닌 열정을 잃지 말라는 뜻으로 주신 거라 생각한다”라며 “코로나임에도 열정 하나만으로 함께 달려온 스태프들의 열정에 용기를 주고자 저에게 대표로 주신 상이라 생각하며 감사히 받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열정이 중요한 시대라는 생각이 든다. 잘 풀리지 않을 때 제 스스로를 의심하고 열정이라는 게 부질없게 느껴질 때도 있었다”라며 “열정을 잃어가는 모든 분들에게 좋은 일이 생기길 바란다. 좋은 일은 늘 예고 없이 찾아온다. 늘 초심을 잃지 않고 정진하겠다”라고 전했다.

이에 MC 김혜수는 “정재광 씨, 청룡은 잘하는 배우에게 준다. 정재광의 열정 끝까지 지켜주시길 바란다”라며 정재광의 수상을 축하했다.

이어 수상대에 오른 공승연은 “여기 계신 분들의 영화를 보며 배우의 꿈을 꿨고 연기를 시작하여 이 자리에 오는 날을 꿈 꿨다. 이 자리에 참석한 것만도 너무 큰 의미가 있고 행복한데. 귀한 상 주셔서 감사하다”라며 “시상식 때마다 부모님과 함께 지켜보기만 해서 죄송했는데 이렇게 떨어져 있을 수 있어 좋다. 앞으로도 자주 떨어져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날 남자 신인상 후보에는 정재광을 비롯해 ‘인질’ 김재범과 류경수, ‘싱크홀’ 남다름. ‘잔칫날’ 하준이 올랐으며 여자 신인상 후보에는 공승연을 비롯해 ‘최선의 삶’ 방민아, ‘어른들은 몰라요’ 이유미, ‘애비규환’ 정수정이 올라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9,622,000
    • -1.38%
    • 이더리움
    • 3,658,000
    • -1.88%
    • 비트코인 캐시
    • 435,700
    • -2.18%
    • 리플
    • 876
    • -1.62%
    • 라이트코인
    • 157,800
    • -3.96%
    • 에이다
    • 1,534
    • -5.06%
    • 이오스
    • 3,209
    • -2.99%
    • 트론
    • 82.56
    • -1.1%
    • 스텔라루멘
    • 281.5
    • -5.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7,100
    • -3.49%
    • 체인링크
    • 24,520
    • -5.69%
    • 샌드박스
    • 4,798
    • -5.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