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예전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때로 돌아가긴 쉽지 않아

입력 2021-11-26 16:00 수정 2021-11-26 16:19

“미접종한 코로나 확진자 치료 자부담 의견도 나오고 있다”

▲김부겸 국무총리.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26일 코로나19 연말 방역 관련 예전의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때로 되돌아간다는 것은 쉽지 않다고 말했다. 또 백신 미접종한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한 치료는 자부담해야한단 의견도 있다고 설명했다.

김 총리는 이날 총리서울공관에서 열린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연말 방역에 대한 질문에 이 같이 말한 뒤 “그거(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없이 하려니까 추가 접종, 부스터샷을 강화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적 모임을 줄이는 것보단 방역 패스나 부스터 샷) 그런쪽으로 해서 사람들이 협조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야 한다”며 “(예전으로 돌아가는) 빽도”는 안된다는 뜻으로 손을 절레절레 흔들었다.

또 그는 방역강화 등으로 인해 "국민들이 실질적으로 내 삶을 이어가기 어렵다 항의하고 있다"며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 종사자까지 대략 400만명 보고, 우리들 삶에 조직이나 직장 들어간 사람 빼고 내수 경제를 매일 매일 지탱해주는 사람인데 그런 분들이 못견디겠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이 확진되면 치료는 본인 부담으로 하는 것에 대한 의견도 들어왔다며 “‘스스로의 선택에 대한 결과(책임)을 물어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것인데 고민해 볼 것”이라며 “(다만) 국가는 국민을 보호해야 할 책임이 있고 감염병은 재난인데 책임이 어디까지 되느냐의 문제”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304,000
    • -3.11%
    • 이더리움
    • 5,035,000
    • -5.05%
    • 비트코인 캐시
    • 547,500
    • -5.85%
    • 리플
    • 960
    • -7.59%
    • 라이트코인
    • 183,000
    • -8.5%
    • 에이다
    • 1,617
    • -7.92%
    • 이오스
    • 3,658
    • -5.92%
    • 트론
    • 106.1
    • -2.03%
    • 스텔라루멘
    • 329.3
    • -8.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2,200
    • -9.54%
    • 체인링크
    • 22,390
    • -11.01%
    • 샌드박스
    • 6,135
    • -14.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