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최태원 SK 회장 “반도체·바이오 등 3년간 2.7만개 청년 일자리 창출”

입력 2021-10-25 16:54 수정 2021-10-25 16:54

김부겸 청년희망ON 동참…KT·삼성·LG·SK 등 10.8만개

▲김부겸 국무총리(왼쪽)와 최태원 SK그룹 회장(오른쪽)이 25일 경기 이천시 SK하이닉스 이천캠퍼스에서 열린 청년희망ON 프로젝트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김부겸 국무총리(왼쪽)와 최태원 SK그룹 회장(오른쪽)이 25일 경기 이천시 SK하이닉스 이천캠퍼스에서 열린 청년희망ON 프로젝트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반도체, 바이오, 배터리 등을 중심으로 3년간 2만 7000개의 청년일자리를 창출한다고 밝혔다.

SK는 25일 경기도 이천 SK 하이닉스에서 열린 청년희망ON 프로젝트 간담회에서 김부겸 국무총리가 추진하고 있는 청년희망ON 동참 의사를 이같이 밝혔다.

최 회장은 “향후 3년간 반도체, 바이오, 배터리 등 유망 산업 위주로 청년 채용 대폭 늘려갈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사회 변화 다양하고 심화될수록 인적자원 필요하며 인재역량 제고하기 위해 교육과 훈련이 중요한 문제인데, 우선 대학과 연구소의 협력을 통해서 핵심 유망 산업에 필요한 인력을 육성하고, 공급망 전반의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서 협력업체와의 인력양성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수 인재 육성을 위해서 대학과 기업의 긴밀한 협력 프로그램이 필요하다”며 “자체 교육 훈련 프로그램을 대외에 오픈하고 대학과의 협력을 강화해서 새로운 교육 시스템 확산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SK그룹은 당초 연간 6000명 수준의 채용계획에 50% 늘린 9000명으로 3년 간 총 2만 7000명을 신규채용한다고 발표했다.

SK그룹은 배터리, 반도체, 바이오 등 첨단산업 분야에서 청년 일자리를 집중 창출해 미래 대한민국의 기반을 다진단 계획이다.

또 ‘청년 Hy-Five 인턴십’ 프로그램을 통해 연간 400명, 3년간 총 1200명의 인재를 육성해서 청년들의 일자리 찾기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을 대상으로 전문직업인 교육을 지원하는 ‘SK 뉴스쿨(NEW SCHOOL)’, 대학생의 관점과 아이디어로 사회문제 해결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는 청년 소셜이노베이터 육성 프로그램인 ‘루키(LOOKIE)’를 운영한다.

여기에 청년 장애인 대상 IT 교육을 지원해 장애인의 자립과 성장을 돕는 ‘SIAT(Smart IT Advanced Training)’ 프로젝트 등 사회공헌형 인재양성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김 총리는 “SK가 대한민국의 ESG 경영을 선도하고 있는데, 오늘 발표된 채용과 인턴십 운영 계획에도 SK다운 큰 결단과 포부가 담겨 있다”며 “취업난에 빠진 우리 청년들에게 큰 희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교육비를 전액 지원하는 직업교육,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청년 혁신가 양성, 장애 청년 자립지원 같은 사회공헌 프로그램에서는 SK의 세심한 배려가 느껴져서 매우 감동적”이라고 밝혔다.

SK의 동참(2.7만개)으로 청년희망ON 프로젝트를 통해 향후 3년간 대기업이 약속한 일자리는 KT(1.2만개), 삼성(3만개), LG(3.9만개) 등 총 10만 8000개다.

국조실은 청년희망ON에 참여하겠단 기업들이 있어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 이날 행사에 △정부 측은 김 총리,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오영식 국무총리비서실장, 윤성욱 국무2차장이 참석했고 △SK그룹 측은 최 회장, 장동현 수펙스추구협의회 위원장, 이석희 SK 하이닉스 사장 등이 참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453,000
    • -0.02%
    • 이더리움
    • 5,167,000
    • -1.62%
    • 비트코인 캐시
    • 710,500
    • -1.86%
    • 리플
    • 1,190
    • -2.38%
    • 라이트코인
    • 246,000
    • -3.42%
    • 에이다
    • 1,940
    • -3.48%
    • 이오스
    • 4,918
    • -1.64%
    • 트론
    • 118.2
    • -1.17%
    • 스텔라루멘
    • 406.3
    • -4.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500
    • -1.45%
    • 체인링크
    • 30,400
    • -2.38%
    • 샌드박스
    • 7,770
    • -11.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