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군사정권, 아세안 정상회의 배제에 "참석할 권리 있다" 반발

입력 2021-10-23 11:01

▲미얀마 양곤에서 7월 7일 시민들이 거리로 나와 군사 쿠데타에 항의하고 있다. 
 (양곤/AP연합뉴스)
▲미얀마 양곤에서 7월 7일 시민들이 거리로 나와 군사 쿠데타에 항의하고 있다. (양곤/AP연합뉴스)

미얀마 군사정권이 다음 주 개최 예정인 아세안 정상회의에서 배제 조치에 반발하고 있다.

23일 로이터와 AFP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군정 외교부는 “미얀마 정부 수장은 아세안 10개국 정상회의에 참석할 수 있는 동등, 완전한 권리를 누린다”고 밝혔다. 앞선 15일 아세안 외교장관들이 26~28일 열릴 온라인 정상회의에 미얀마 군정의 수장 흘라잉 최고 사령관 참석을 허락하지 않는 데 따른 것이다.

미얀마 외교부는 “미얀마는 아세안 헌장의 규정, 목적, 소중한 원칙에 반하는 논의와 결정에 따른 어떤 결과도 받아들일 수 없다”고 했다.

아세안 외교장관이 흘라잉 최고사령관의 참석을 불허한 건 군경에 의한 시민 학살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미얀마 군부는 지난해 11월 총선이 부정선거라고 주장하면서 올 2월 쿠데타를 일으켰다. 군정에 반대하는 시위대를 진압하면서 약 1000명이 넘는 사람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장관 회의에선 타국의 내정에 간섭하지 않아야 한다는 원칙을 지켜야 한다는 얘기도 나왔지만, 최종적으론 아세안의 신뢰성을 위해 흘라잉 최고사령관의 참석을 배제하기로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358,000
    • -13.67%
    • 이더리움
    • 4,989,000
    • -11.43%
    • 비트코인 캐시
    • 581,500
    • -15.91%
    • 리플
    • 998
    • -17.32%
    • 라이트코인
    • 196,300
    • -22.16%
    • 에이다
    • 1,740
    • -15.37%
    • 이오스
    • 3,869
    • -22.85%
    • 트론
    • 105.4
    • -14.59%
    • 스텔라루멘
    • 360
    • -18.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7,000
    • -19.8%
    • 체인링크
    • 24,800
    • -20.41%
    • 샌드박스
    • 6,675
    • -16.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