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성남시청 네 번째 압수수색…시장실 포함 안 돼

입력 2021-10-20 10:47

▲성남시청 정보통신과 (연합뉴스)
▲성남시청 정보통신과 (연합뉴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3일 연속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이달 15일을 포함하면 네 번째 강제수사다.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의혹 사건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20일 오전 9시 30분부터 수사관 2명을 투입해 성남시청 정보통신과에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고 있다.

검찰은 18일과 19일 압수수색에서 대장동 관련 서류 일체와 직원 간 주고받은 이메일 등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에도 정보통신과를 압수수색을 했지만 전산 자료 용량 문제로 연장 작업이 필요해 이날 다시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대장동 관련 서류는 민간 사업자 공모 등 사업 추진이 본격화되던 2015년 이전인 2013년 자료까지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성남시가 대장동 개발 사업 인허가권을 가진 데다 산하 기관인 성남도시개발공사에서 이뤄진 주요 업무를 어떤 식으로든 성남시 측이 보고받거나 인지했을 것으로 보고 관련 증거를 찾는 데 주력하고 있다.

다만 이날 압수수색 대상지에도 시장실이나 시장 비서실은 포함되지 않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235,000
    • -0.46%
    • 이더리움
    • 5,639,000
    • -0.48%
    • 비트코인 캐시
    • 689,500
    • -1.57%
    • 리플
    • 1,207
    • -0.25%
    • 라이트코인
    • 250,900
    • -1.26%
    • 에이다
    • 2,036
    • +6.04%
    • 이오스
    • 5,000
    • +1.94%
    • 트론
    • 123.3
    • +2.66%
    • 스텔라루멘
    • 440
    • +8.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000
    • -0.44%
    • 체인링크
    • 30,940
    • +0.03%
    • 샌드박스
    • 8,090
    • +3.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