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린 파월 미국 전 국무장관, 코로나19 합병증으로 별세

입력 2021-10-18 21:49

(연합뉴스)
(연합뉴스)

유색 인종 최초로 미국 합참의장과 국무장관을 지낸 콜린 파월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별세했다. 향년 84세.

CNN 방송 등은 콜린 파월 전 국무장관이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합병증으로 숨졌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의 가족은 페이스북을 통해 파월 전 장관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했지만, 코로나19에 걸렸고 합병증으로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파월 전 장관은 자메이카계 흑인 혈통으로 1937년 뉴욕에서 태어났다. ROTC로 입교한 그는 베트남전 파병 등으로 군생활을 이어왔고, 걸프전 당시 미국 주도 연합군의 승리를 이끌며 대중적인 인지도를 얻기도 했다.

파월 전 장관은 조지 H.W. 부시(아버지 부시) 공화당 행정부 시절인 1989년 흑인 최초로 합참의장에 기용됐다. 또한 조지 W. 부시 대통령 때인 2001년에는 국무장관으로 발탁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9 13:3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010,000
    • -2.29%
    • 이더리움
    • 5,384,000
    • +0.45%
    • 비트코인 캐시
    • 575,000
    • -1.29%
    • 리플
    • 1,048
    • +3.97%
    • 라이트코인
    • 197,900
    • -1%
    • 에이다
    • 1,695
    • -0.35%
    • 이오스
    • 4,307
    • +9.18%
    • 트론
    • 111.8
    • -2.36%
    • 스텔라루멘
    • 363
    • -0.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5,200
    • -6.16%
    • 체인링크
    • 27,040
    • -0.41%
    • 샌드박스
    • 6,440
    • -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