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중훈도 화천대유 연계 의혹…소속사 “확인 어려워”

입력 2021-09-27 21:38

▲배우 박중훈 (비즈엔터DB)
▲배우 박중훈 (비즈엔터DB)

영화배우 박중훈이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과정에서 특혜 의혹이 제기된 화천대유자산관리(이하 화천대유)에 초기 투자금을 빌려줬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박중훈 측은 “개인적 투자라 확인이 어렵다”라며 말을 아꼈다.

27일 한국경제는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에 초기 투자자금을 댄 엠에스비티에 영화배우 박중훈이 자금을 빌려준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초기 투자자금 약 130억 원을 댄 엠에스비티에 배우 박중훈이 자금을 빌려줬다는 의혹이다. 이를 통해 엠에스비티는 327억 원 이상의 이익을 얻을 전망이라고도 했다.

엠에스비티는 서울 역삼동 한 빌딩에 소재지를 두고 있는데 이 빌딩의 소유주가 박중훈이 최대주주(지분율 100%)인 일상실업이다. 일상실업 대표는 박중훈의 부인 윤 모 씨로 알려졌다.

박중훈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이에 대해 “개인의 투자 내용이라 확인이 어렵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687,000
    • +3.03%
    • 이더리움
    • 4,757,000
    • -0.65%
    • 비트코인 캐시
    • 759,000
    • -0.91%
    • 리플
    • 1,355
    • -2.59%
    • 라이트코인
    • 228,900
    • -0.17%
    • 에이다
    • 2,658
    • -0.6%
    • 이오스
    • 5,510
    • -1.78%
    • 트론
    • 121.5
    • -0.41%
    • 스텔라루멘
    • 483
    • +1.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500
    • -0.14%
    • 체인링크
    • 32,520
    • -3.53%
    • 샌드박스
    • 923.3
    • +0.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