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로이트 안진, 월간 ‘딜로이트 월간 GES 웨비나’ 마련

입력 2021-09-16 09:19

딜로이트 안진 회계법인은 오는 9월부터 2022년 1월까지 국내 주요 기업인사ㆍ세무담당자들을 대상으로 매월 글로벌 모빌리티(Global Mobility) 관련 세무이슈와 동향을 설명하는 ‘딜로이트 월간 GES 웨비나’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업계 최초로 시도하는 정기 웨비나‘ 딜로이트 월간 GES 웨비나’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촉발된 비대면 기조가 장기화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지침을 지키고, 재택근무를 지속하는 주요 고객사의 실무진들이 장소에 국한되지 않고 온라인으로 국내·외 세무이슈, 개정세법 등 세무관련 관련 지식을 용이하게 제공하기위해 기획됐다.

9월부터 시작해 내년 1월까지 월간지 발행처럼 월 1회, 1시간씩 총 5회에 걸쳐 진행할 ‘딜로이트 월간 GES 웨비나’는 ‘글로벌 모빌리티’라는 대주제 아래 국내에서 근무하는 외국인 근로자들에 대한 세무이슈를 집중적으로 조망한다.

국내에서 근무하는 외국인 근로자의 경우 세무신고, 해외금융계좌 신고,과세소득의 범위는 물론 출입국 관련 규정 등 단기체류와 장기체류 시 등 근무 형태와 특성에 따라 세무 업무 범위가 매우 넓어 실제 업무에 어려움이 많은 영역이다.

이에 딜로이트 안진 세무자문본부 GES(Global Employer Service)그룹 전문가들이 사례 중심, 실무 지향적 핵심지식은 물론 참가 기업에 한해 필요 시 복잡한 세무이슈에 대한 기업별 맞춤 세무클리닉도 제공할 계획이다.

27일에 열리는 첫 웨비나에서는 글로벌 모빌리티 세무전문가인 왕성숙 GES그룹 이사의 진행으로 김동윤 GES 그룹 이사가 ‘5년 이상 한국 체류한 외국인 임원의 세무신고 의무 변화’를 주제로 과세소득의 범위, 단일세율 적용여부, 해외금융계좌 신고의무 등을 실제 사례를 바탕으로 상세히 설명할 예정이다.

10월에는 ‘한국에 출장 온 외국인의 세금납무의무 여부’를, 11월에는 ‘체류기간에 따라 변화되는 외국인 사증 유형 준비 가이드’를 소개한다. 12월에는 ‘해외 모회사 주식보상소득과 관련된 세무관리 방법’, 마지막 회는 ‘2022년 개정소득세법 총정리 및 2021 외국인 소득세 신고 주요 체크리스트’ 등이 주제로 예정돼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999,000
    • +0.94%
    • 이더리움
    • 5,050,000
    • +7.06%
    • 비트코인 캐시
    • 778,500
    • +4.43%
    • 리플
    • 1,380
    • +2.6%
    • 라이트코인
    • 253,000
    • +10.82%
    • 에이다
    • 2,737
    • +6.37%
    • 이오스
    • 5,825
    • +6.3%
    • 트론
    • 126
    • +0.16%
    • 스텔라루멘
    • 473.8
    • +3.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2,200
    • +2.22%
    • 체인링크
    • 33,590
    • +5.5%
    • 샌드박스
    • 937
    • +4.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