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비 안 된' 최재형 지적하는 홍준표·원희룡…"준비되고 나와라"

입력 2021-08-05 16:50

최재형 "앞으로 더 열심히 노력하고 전문가 배치해서 국정 운영"

▲최재형 대통령 선거 예비후보가 5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국립 3·15 민주 묘지 참배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재형 대통령 선거 예비후보가 5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국립 3·15 민주 묘지 참배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 선거 출마를 선언하며 준비 부족을 드러낸 최재형 예비후보를 향해 당내 대권 주자들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홍준표 예비후보는 국정 운영은 공부가 필요하다고 지적했고 원희룡 예비후보도 청와대는 공부방이 아니라고 비꼬았다. 최 후보는 앞으로 더 노력하겠다며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홍 후보는 5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최 후보를 겨냥해 "준비가 안 됐다고 이해해달라고 하는 것은 참으로 유감"이라며 "국정은 연습도 아니고 벼락치기 공부로도 안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 후보는 이 같은 지적을 한 배경에는 전날 최 후보가 대통령 선거 출마를 선언하며 기자들의 잇따른 질문에 '잘 모르겠다', '공부해서 오겠다' 등의 답변을 했기 때문이다.

홍 후보는 "안 그래도 능력 안 되는 A4 대통령을 이미지만 보고 뽑아 지금 대한민국이 고생하고 있다"며 "차분하게 사안을 연구하시고 공부하신 후에 메시지를 내시라"고 당부했다. 이어 "준비가 안 되셨다면 벼락치기 공부라도 하셔서 준비된 후에 다시 나오시라"며 "대통령은 5000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책임지는 중차대한 자리"라고 덧붙였다.

원 후보도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대통령 자리를 어떻게 생각했길래 출마 선언하는 마당에 "준비가 안 되었다"거나 "고민해 보겠다"만 연하냐"며 "인생 이력이나 성품은 높게 평가하지만, 그저 막연한 생각과 좋은 말로 대통령이 될 수 있다고 보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이어 "초등학교 회장 선거도 치열하게 공약 검증, 자질 검증하는 세상"이라며 "과연 헌법기관인 감사원 수장 자리를 박차고 대선 출마할 위중한 사유나 충분한 준비가 있었는지 어리둥절할 따름"이라고 덧붙였다.

원 후보는 또 "국정운영에 대한 준비는 한두 달 공부해서 정리될 일이 아니다"라며 "준비가 안 된 상태에서 출마 선언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엄청난 무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공부방이 아니다"라며 "자질과 준비가 없다면 소신 없이 주변인들에게 휘둘리는 허수아비 대통령이 될 뿐 꾼들의 꼭두각시로 전락하기 쉽다"고 충고했다.

이와 관련해 최 후보는 이날 진해루 해변공원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나 "구체적이고 자세한 사안에 대해 준비되지 않은 상태에서 나온 건 이미 말씀드렸다"며 "앞으로 더 열심히 노력하고 실제 있어서는 전문가, 정말 그 분야 최고 전문가를 배치해서 국정을 운영할 생각"이라고 해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0,918,000
    • -3.33%
    • 이더리움
    • 3,508,000
    • -5.14%
    • 비트코인 캐시
    • 595,500
    • -2.3%
    • 리플
    • 1,126
    • -2.09%
    • 라이트코인
    • 177,800
    • -2.47%
    • 에이다
    • 2,554
    • -4.13%
    • 이오스
    • 4,625
    • -3.46%
    • 트론
    • 104.1
    • -3.25%
    • 스텔라루멘
    • 321.6
    • -3.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6,200
    • +1.3%
    • 체인링크
    • 27,860
    • -3.9%
    • 샌드박스
    • 742.8
    • -5.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