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양궁 3관왕' 도전 나선 김제덕, '파이팅' 안한 이유 "목이 쉬어서"

입력 2021-07-27 15:53

▲26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 도쿄올림픽 남자 단체전 8강전에서 김제덕이 활을 쏜 후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 도쿄올림픽 남자 단체전 8강전에서 김제덕이 활을 쏜 후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상 첫 양궁 3관왕에 도전하는 김제덕(17)이 "차분하게, 즐기면서 도전하겠다"고 개인전에 나서는 각오를 밝혔다.

김제덕은 27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남자 개인전 1회전(64강)에서 말라위의 아레네오 데이비드를 6-0으로 제압하고 2회전(32강)에 올랐다.

김제덕은 경기 뒤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연합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확실히 태풍이 오는 게 느껴진다. 바람 방향도 어제와 반대인 것 같다. "더 과감하게 오조준(바람 강도를 계산해 과녁 중심부에서 떨어진 곳을 겨냥해 쏘는 기술)을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2관왕을 한 실감이 나느냐는 질문에는 "보상을 받았다고 생각하고, 아직 개인전이 남았으니까 좀 더 집중해서 긴장 놓지 않고, 자신 있게 쏘겠다"라고 말했다.

김제덕은 또 "오늘 개인전 경기 때문에 나는 어제 일찍 잤는데, 형들(오진혁·김우진)은 과자 먹으면서 대화 나누다가 잤다"고 전했다. 김우진과 오진혁은 각각 28일, 29일부터 개인전 일정에 돌입한다.

혼성전과 단체전에서는 쉴 틈없이 '파이팅!'을 외치다 첫 개인전 경기에서는 조용했던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목이 쉬어서… 개인전에서는 파이팅을 크게 외치기보다는 차분하게 즐기면서 경기를 치르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12:09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3,855,000
    • -1.14%
    • 이더리움
    • 3,750,000
    • -2.29%
    • 비트코인 캐시
    • 658,000
    • -2.59%
    • 리플
    • 1,197
    • -4.16%
    • 라이트코인
    • 196,000
    • -1.85%
    • 에이다
    • 2,777
    • -1.07%
    • 이오스
    • 5,185
    • -3.26%
    • 트론
    • 117.9
    • -4.84%
    • 스텔라루멘
    • 360
    • -1.3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5,100
    • -3.69%
    • 체인링크
    • 30,020
    • -0.63%
    • 샌드박스
    • 872.6
    • -4.5%
* 24시간 변동률 기준